이준석 “이제 슈퍼챗 받아라” 안철수와 연일 신경전

이준석 “정치 평론 진짜 못해”
안철수 전날 “국민의힘 후보 이재명 못 이겨”

유튜브 안철수 소통 라이브 화면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은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과 대결에서 이길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정치 평론 진짜 못하신다”라고 반격했다.

이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대표 발언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런게 정치 평론의 사전적 정의입니다. 그리고 평론 진짜 못하시네요”라고 적었다. 전날 안 대표가 이 대표를 겨냥해 “아직 정치 평론가 버릇을 버리지 못했다”고 한 말을 받아친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유튜브까지 켜놓고 이제 슈퍼챗만 받으시면 된다”라고 했다. 슈퍼챗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유튜버들이 시청자로부터 실시간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기능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전날 이 대표는 당내 안 대표와의 단일화 움직임에 대해 경고장을 날렸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타 정치세력과 어떤 교섭을 해도 후보가 후보의 의지에 따라 해야 한다. 부화뇌동하는 거간꾼이 아니라”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또 안 대표의 출마 선언에 대해 ‘6개월 전 (출마 선언할 것을) 이미 알려드렸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안 대표는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아직도 정치평론가 때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전날 유튜브 ‘안철수 소통 라이브’에서 “(국민의힘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안철수는 한 것이 아무것도 없고 다 내가 잘했어’ 이러다보니 신뢰를 잃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와의 일대일 대결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이길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굉장히 낮다”며 “다 자업자득”이라고 비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