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올해도 또…“겨울철 눈 통해 코로나19 유입” 주장

지난해 철새, 황사, 눈(雪) 통한 유입 주장
북한 노동신문, 철저한 방역 대책 강조

지난해 눈과 철새를 통해서도 코로나19가 유입될 수 있다며 철저한 방역을 강조했던 북한방송 화면. NK뉴스 홈페이지 캡처

북한 매체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겨울에 내리는 눈을 통해 코로나19가 유입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의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특히 겨울철에 내리는 눈을 통해서도 악성 비루스(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에 대한 방역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

겨울에 내리는 눈에도 과잉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며 “사람들의 면역력이 약해지고 악성 비루스의 생존력이 강해지는 겨울철에 그 어느 때보다도 방역 대책을 철저히 세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이다.

이어 “일꾼(당 간부)들은 자기 지역과 자기 단위의 방역 안전을 당과 국가 앞에 전적으로 담보하겠다는 철저한 각오와 높은 책임성을 지니고 방역 초소들에 대한 조건 보장을 비롯해 겨울철 비상 방역 사업에서 제기될 수 있는 문제들을 빠짐없이 장악하고 필요한 대책들을 예견성 있게 세워야 한다”며 간부들을 독려했다.

겨울철 비상 방역 사업에 대해서도 “단순히 계절 변화에 대처한 보건 실무적인 사업이 아니라 새로운 5개년 계획 수행의 첫해인 올해에 실질적인 전진을 가져오기 위한 투쟁을 성과적으로 결속하느냐 마느냐 하는 중요한 사업”이라고 전했다.

또 “최대로 각성 분발하여 주위에서 나타나는 사물 현상들을 방역학적 견지에서 보고 대하면서 처리하는 규율과 질서를 확립해나가야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눈을 통해서 코로나19가 유입될 수 있다고 주장한 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11월에도 량현민 평양의과대학 교수의 조선중앙TV 인터뷰를 통해 “악성 바이러스는 철새나 겨울철 눈발을 통해 유입될 수 있다”며 비슷한 주장을 펼쳤다.

북한은 눈 외에도 철새나 중국에서 넘어오는 황사를 통해 코로나19가 묻어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 21일과 22일 북한 매체는 중국으로부터 날아오는 황사로 악성 바이러스 감염이 될 수 있다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 야외 공사를 멈추고 실내에 머물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북한은 공식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백신 접종이 시작되지 않은 탓에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에 동참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경제난이 극심해지자 제한적으로 대외무역을 재개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