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스타벅스 12개 지점에서 일회용컵 사라진다

스타벅스 일회용 컵 없는 매장을 방문한 고객이 사용한 다회용 컵을 반납하는 모습.

오는 6일부터 서울에 있는 스타벅스 12개 매장에서 일회용컵이 사라진다. 해당 매장에서는 매장 내 머그컵이나 개인컵 혹은 다회용컵만 사용할 수 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4일 제주 지역에 이어 서울에서도 일회용컵이 없는 매장 12곳을 시범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제주에서 일회용 컵 없는 매장을 운영해본 결과, 석 달 만에 약 20만개의 일회용컵 사용을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타벅스는 지난 4월 발표한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 ‘Better Together’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일회용컵 없는 매장 시범 운영을 서울로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에서 일회용컵 없는 매장 시범 운영에 동참하는 지점은 무교동점, 무교로점, 한국프레스센터점, 시청점, 시청플러스점, 을지로삼화타워점, 을지로내외빌딩R점, 을지로국제빌딩점, 을지로경기빌딩점, 서소문로점, 서소문점, 별다방점이다.

6일부터 해당 매장에서 판매되는 모든 음료는 숏, 톨, 그란데 사이즈의 매장용 머그컵이나 다회용컵 혹은 개인컵으로 지급된다.

다회용컵으로 음료를 주문할 경우 보증금 1000원이 발생한다. 다회용컵을 매장 안팎에서 자유롭게 이용한 뒤 무인 다회용컵 반납기에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받는 형식이다. 무인 다회용기 반납기는 일회용 컵 없는 매장 12곳을 포함해 서울시청 로비, 을지로 SKT타워 등 서울 시내 14곳에 설치된다.

보증금은 스타벅스 카드 잔액으로, SK텔레콤의 환경보호 플랫폼 해피해빗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포인트로, 또는 현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단, 다회용컵이 파손된 경우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없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