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집중력 싸움서 이긴 곰…준PO ‘잠실대전’ 첫 승은 두산

두산 베어스 정수빈이 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LG 트윈스 선발 수아레즈를 상대로 3회 선제 1타점 적시타를 쳐내고 있다. 연합뉴스

잠실 맞수 사이 벌어진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PO) 첫 승부에서 두산 베어스가 먼저 승리를 거두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두산은 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쏠 KBO 포스트시즌 준PO 1차전에서 정수빈, 박건우의 적시타 등에 힘입어 LG 트윈스에 2대 1로 이겼다. 맞수 간 승부답게 관중들은 잠실야구장을 모처럼 가득 채웠다. 양 팀은 다음날인 5일 다시 잠실야구장에서 2차전 승부를 벌인다.

양 팀은 초반 쉽게 점수를 내지 못했다. 두산 선발 최원준과 LG 선발 수아레즈가 4회까지 내준 안타는 3개가 전부였다. 두산은 이 와중 3회말 선두타자 박계범이 출루한 뒤 ‘포스트시즌의 사나이’ 정수빈이 적시타를 때려 선제득점에 성공했다. 두산은 5회 박건우의 안타로 박세혁이 홈으로 들어와 추가득점을 했다.

LG는 타석 집중력이 이날따라 아쉬웠다. LG는 6회말 채은성과 문성주의 안타로 2사 1·3루를 맞았으나 문보경이 플라이 아웃돼 기회를 허무하게 날렸다. 7회초 다시 맞은 2사 1·3루 기회에서 김현수가 우익수 앞 1루타를 때려내 첫 득점을 냈지만 이어진 만루 기회를 채은성이 내야 땅볼로 아웃당해 날렸다.

두산은 위기를 넘긴 뒤 8회 김인태의 타격 뒤 LG 2루수 정주현의 홈 악송구를 틈타 3루 주자 허경민이 홈으로 들어왔다. 이어 타석에 선 박세혁이 다시 안타를 뽑아내며 순식간에 점수차를 3점으로 벌렸다. LG는 8회 1사 1루 주자 상황을 맞았지만 손호영이 병살타에 그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두산은 9회초 2사에서 2루 주자 양석환이 허경민의 안타로 홈으로 들어오며 한 점을 더 달아났다. LG 타선은 9회말 마지막 공격 기회에서 새로 마운드에 오른 두산 마무리 김강률을 상대로 반전을 노렸지만 무안타에 그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잠실=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