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이재명 정책 방향 나와 비슷…내 강연 본듯”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18일 오전 과천 중앙선관위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치고 '오징어 게임' 복장을 한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환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대선에 출마한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 허경영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공약이 자신의 것과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허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 “전날 이 후보가 얘기한 ‘국가부채가 낮고 가계부채가 높다’라는 말은 제가 오래전부터 주장해온 말인데 어떻게 아셨는지 공감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거의 비슷하게 인용한 것 같은데 아마 허경영 강연을 시청하거나 허경영 게임에 참여했나 보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강연엔 허경영 정책의 설명과 재원 마련 방안이 자세히 나와 있다”면서 “저와 이 후보가 서로 비슷한 정책 방향성을 갖고 있고 국민을 생각하는 마음이 큰 거로 보이는데 그런 의미에서 이 후보에게 대국민 정책 토론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허경영이 제안하는 정책 토론은 서로를 헐뜯고 비난하는 자리가 아닐 것이며 오직 국가 미래의 방향성에 대해 서로 심도 있게 얘기를 나눠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면서 “허경영의 토론장은 언제든 열려 있으니 참여 의사를 밝혀주길 기다리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중앙선대위 1차 회의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한국이 가계부채 비율은 높은데 국가채무비율은 가장 낮은 비정상 상태가 됐다”면서 “적정 규모의 가계 지원이 필요한데 국가채무 비율에 크게 장애가 안 된다는 사실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