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檢수사, 이제 ‘그분’ 이재명 차례…좌시 않겠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사진)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남욱 변호사가 구속된 것과 관련해 “이제는 ‘그 분’ 차례”라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겨냥했다.

윤 후보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이재명의, 이재명에 의한, 이재명을 위한 부정부패 사건”이라고 규정하며 “단군 이래 최대의 국민 재산 약탈 사건”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김만배는 어제 ‘그분의 지침에 따라 한 것’이라며 본인에게 배임 혐의가 적용된다면 이재명 후보에게도 배임이 적용될 수밖에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상식적으로 당연한 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검찰 수사는 당연히 이 후보에게 향해야 한다”며 “하루라도 빨리 소환해서 관련 사항을 캐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는 “언론 보도를 보면 유동규는 체포 직전 2시간 동안 정진상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실장과 통화했다는데 두 사람이 범죄 혐의에 대해 말을 맞춘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쯤 되면 두 사람의 윗선이자 김만배의 ‘그분’인 이 후보에 대한 수사는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이 후보 수사를 회피하면서 꼬리 자르기를 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그런 일이 가능하다 해도 특검 수사 요구를 외면하기는 어려울 것이다. 저부터 좌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원희룡 “유동규 통화 또 있어…밝혀지면 이재명 하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