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번엔 콘테에게… ‘1호골 전문가’ 손흥민의 선물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G조 4차전
피테서에 전반 15분 선제골 ‘시즌 5호’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이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네덜란드 피테서와 가진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4차전 홈경기 전반 15분에 선제골을 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이번에도 신임 감독에게 ‘1호 골’을 선물했다. 안토니오 콘테(52·이탈리아) 감독이 처음으로 토트넘의 실전을 지휘한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4차전에서 네덜란드 피테서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신임 사령탑으로 체제를 재편하거나 홈구장을 개장하는 중요한 순간마다 마수걸이 득점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손흥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피테서를 상대로 전반 15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동료 공격수 루카스 모우라의 슛은 상대 골키퍼 마르쿠스 슈베르트 골키퍼에게 막힌 뒤 수비를 맞고 페널티박스 오른쪽으로 흘렀다. 그곳에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의 시즌 5호 골. UEFA 콘퍼런스리그에서 첫 번째 골이다.

손흥민의 득점은 콘테 감독 체제의 토트넘에서 1호 골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2015년 입단한 토트넘에서 7시즌째를 보내며 신임 감독들에게 첫 골을 선물해왔다. 2019년 11월 주제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 데뷔전인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전반 36분 첫 골을 넣었다. 당시 무리뉴 감독은 3대 2 승리로 데뷔전을 장식했다.

지난 7월부터 4개월의 짧은 임기를 지낸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지난 8월 맨체스터 시티와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에서도 첫 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1대 0으로 승리한 이 경기의 결승전이었다. 2019년 4월 토트넘의 새 홈구장으로 개장한 토트넘홋스퍼 스타디움에 ‘1호 골’을 새긴 주인공도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콘테 감독 체제의 시작을 알린 이날 선제골로 ‘1호 골’을 안겨줬다. 콘테 감독은 데뷔전을 3대 2로 승리해 데뷔 승을 따냈다. 토트넘은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G조에서 중간 전적 2승 1무 1패(승점 7)를 기록해 프랑스 렌(승점 10)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