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女배구 1R 최고 명경기… ‘1등 현대’vs‘꼴찌 페퍼’가 썼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5연승’을 달리는 1위와 ‘4연패’에 빠진 꼴찌팀의 여자배구 경기. 1위 현대건설의 압도적 승리가 대다수의 예상이었으나 막내 페퍼저축은행은 보기 좋게 예상을 뒤집고 선전했다. 현대건설을 상대로 올 시즌 어떤 팀도 하지 못했던 2세트 승리를 거머쥐며 한때 경기를 리드했고, 올시즌 여자배구 첫 5세트 접전까지 몰아붙이며 명경기를 선사했다. 현대건설은 경기 초반 흔들렸으나 이후 분위기를 가져오며 1위의 자존심을 지켰다.

현대건설은 5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의 1라운드 경기에서 접전 끝에 3대 2(25-21, 23-25, 19-25, 25-12, 15-13)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1라운드 모든 팀을 상대로 전승하며 6연승을 기록했지만, 막내 페퍼저축은행의 패기 넘치는 플레이에 진땀을 흘려야 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이 31점으로 양팀 최다 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고, 하혜진과 최가은, 박경현도 각각 11점, 8점, 7점을 보태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블로킹은 오히려 페퍼저축은행이 15개로 현대건설(9개)을 앞섰다. 엘리자벳이 6개, 하혜진과 최가은이 3개를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이날 역대통산 공격득점 4500점을 달성한 양효진이 19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교체 투입된 황연주도 15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1세트를 가져왔지만, 경기 초반 잦은 범실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2세트 접전 끝에 25-23으로 1대 1 균형을 맞췄고, 3세트에는 한때 10점차 리드를 하다 25-19로 마무리 지었다. 하지만 3세트 후반 급격히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고 여파가 4세트로 이어져 12-25로 내줬다.

5세트는 박빙이었다. 현대건설이 1~2점차 리드를 이어가면 페퍼저축은행이 동점을 만들며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한비의 마지막 서브아웃으로 13-15로 페퍼저축은행의 패배로 끝났다.

1라운드에서 현대건설에게 두 세트를 가져온 팀은 페퍼저축은행이 유일하다. IBK기업은행, 흥국생명, GS칼텍스가 현대건설에 1세트만 가져오며 1대 3으로 졌고, 한국도로공사와 KGC인삼공사는 0대 3 셧아웃으로 패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이날 패배하며 5연패를 이어갔지만, 첫 승점을 획득하며 IBK기업은행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