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G, 두산 꺾고 기사회생…3차전 간다

7회 5점 뽑아 9-3 승리
PO행 티켓 두고 7일 마지막 대결

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LG의 선수들이 9-3으로 승리한 뒤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LG 트윈스가 5일 두산베어스를 제압하고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준PO·3전 2승제) 최종 3차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LG는 이날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 포스트시즌 준PO 2차전에서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의 역투와 3타점씩을 낸 김민성과 문성주를 앞세워 두산 베어스를 9-3으로 꺾었다.

LG는 1차전에서 1-5로 패배했지만 이날 승리하면서 두산에 설욕했다. LG는 7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3차전에서 두산과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티켓을 놓고 승부를 겨룬다.

이날 LG 승리의 주역은 투수 켈리였다. 켈리는 5⅔이닝 동안 안타 5개와 볼넷 4개를 허용했지만 1점만을 내줬다. 내준 실점도 야수의 실책에 따른 비자책점이다.

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2차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6회말 LG 선발 투수 켈리가 마운드를 내려가며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켈리는 1회 정수빈의 강습 타구에 배를 맞고도 정확한 송구에 성공, 타자를 1루에서 잡아냈다. 이어진 1사 1, 2루 상황에서는 김재환의 타구 때 민첩하게 1루에 들어가 1루수와 유격수, 투수로 이어지는 병살 수비를 완성했다.

켈리는 데일리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상금 100만원과 리쥬란 코스메틱 100만원 상당 협찬품을 받는다.

김민성은 1차전에서 5번 타자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지만, 이날은 4타수 4안타 3타점을 기록하며 기염을 토했다. 그는 농심 ‘오늘의 깡’ 타자로 선정돼 상금 100만원을 챙겼다.

LG는 7회에만 5점을 뽑아냈다.

7회초 홍창기의 중전 안타, 서건창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루를 만든 LG는 투수의 글러브를 맞고 흐른 김현수의 타구를 두산 교체 유격수 김재호가 놓친 틈을 타 홍창기가 득점해 4-1로 도망갔다.

이후 채은성의 땅볼로 김현수가 2루에서 잡혔지만, 두산 구원 이승진의 연속 폭투로 채은성이 3루에 가고 유강남이 다시 볼넷을 골라 2사 1, 3루를 만들었다.

그 직후 터진 문보경, 김민성의 연속 적시타와 함께 2사 1, 2루에서 문성주가 좌익수 키를 넘기는 2루타를 때려 8-1로 두산을 추격권 밖으로 몰아냈다.

두산은 7회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 김재환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LG 유강남은 9회초 무사 2루에서 1타점 중전 안타를 터뜨려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