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슬라’와 ‘7만 전자’, 희비 갈린 서학·동학 개미


올해 초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격언처럼 여겨지던 단어는 ‘10만 전자’와 ‘천슬라’였다. 한국과 미국 증권시장에서 가장 사랑받는 삼성전자와 테슬라가 각각 주가 10만원, 1000달러에 도달할 것이라는 믿음에서 나온 신조어다. 하지만 일 년도 채 되지 않아 두 기업 주주의 희비는 엇갈려 있다. ‘개미’(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삼성전자 대신 테슬라를 샀어야 한다”는 푸념도 나온다.

5일(현지시간) 장 초반 테슬라의 주가는 꿈의 ‘천슬라’를 훌쩍 넘은 1200달러 선에 머물러 있다. 5월 들어 600달러를 하회하며 부진했던 때보다 2배 이상 올랐다. 삼성전자는 1월 11일 최고가(9만6800원)를 찍은 후 꾸준히 하락해 7만원을 겨우 지키고 있다.

올 1분기 이후 함께 지지부진하던 이들 주가가 교차한 건 지난달부터다. 테슬라는 지난달 12일 8개월 만에 종가 기준 800달러를 회복했다. 이어 한 달도 채 안 돼 50% 넘게 급증했다.

테슬라가 다시 질주한 배경에는 경쟁사들을 압도한 3분기 실적이 있다. 다른 완성차 업체들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공장을 멈추면서 판매실적이 감소했지만 테슬라는 분기 기준 역대 최대 판매량(24만1300대)을 기록했다. 반도체를 자체 설계하고 차량 소프트웨어를 수정하며 반도체 공급난에 대응한 덕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연합뉴스

눈앞의 실적에 장밋빛 전망이 더해지자 투심에 불이 붙었다. 미국 대형 렌터카 업체 허츠의 모델3 10만대 구매 발표로 주가는 1000달러를 돌파했다. 허츠의 주문량은 지난해 테슬라 판매량(49만9550대)의 20% 수준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지난 1일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는 생산보다 수요가 훨씬 많다”고 밝혔다.

반면 삼성전자는 3분기 빼어난 실적을 내고도 시장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삼성전자는 3분기 매출 73조9792억원, 영업이익 15조8175억원을 달성했다. 분기 사상 최대 매출액이었다.

전문가들은 실적이 주가를 뒷받침하지 못하는 이유로 업황 악화를 꼽는다. D램 가격 하락과 중국의 경기 및 IT 수요 악화 등이 부정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목표주가를 내린 보고서도 나왔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목표치를 9만원으로 하향하며 “생각보다 비메모리 부품의 공급 부족이 길어지며 예상치 못했던 주문량 감소가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외국인의 수급은 계속 불안정하다.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은 삼성전자 주식을 2조5237억원 순매도했다. 테이퍼링 등을 앞두고 한국 증시에서 자금이 빠져나가면서 대표 기업인 삼성전자가 타격을 입는 모양새다. 다만 삼성전자 주가가 바닥을 다졌다는 의견도 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중 내내 부진했던 만큼 조그만 호재에도 주가는 상승할 것”이라고 했다.

두 기업에 투자한 동학·서학 개미들의 고민은 크다. 주식 투자자 커뮤니티에는 “삼전 손절매하고 테슬라로 넘어왔는데 금방 복구했다” “테슬라를 모은 미국 계좌는 수익률이 좋은데 삼성전자 중심의 국내 계좌는 손절매할지 고민”이라는 글이 올라온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