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한 마음에 ‘쾅’… “상대 차주는 꼬옥 안아줬다” [아살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아픈 아이를 데리고 급히 병원을 가다 접촉사고를 낸 아이 엄마에게 따뜻한 배려를 보여준 상대 운전자의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안겼습니다. 운전자가 놀라 동동거리는 아이 엄마를 꼭 안아준 모습에 많은 이들이 눈물을 훔쳤습니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상대 차주분께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드린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이날 오전 7시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도로에서 접촉사고가 발생했다고 운을 뗐습니다. 그는 “둘째 아이가 고열이 심해 아내 혼자 새벽에 응급실을 가는 중이었고, 이 과정에서 급하게 차선 변경을 해 저희 쪽 과실로 사고가 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함께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놀란 A씨의 아내는 차에 내려 상대 차주를 만났습니다. 중년 여성으로 보이는 차주는 어쩔 줄 몰라 헤매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의 아이 엄마를 차분한 표정으로 바라보는데요. 이어지는 차주의 행동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그는 벌벌 떨며 자초지종을 설명하는 아이 엄마에게 다가가 끌어안고 어깨를 두드려주었습니다.

글쓴이는 “상대방 차주분께서도 출근길이라 바쁘셨을 텐데 본인은 괜찮으시다며 당황한 아내부터 살폈다. 이후 아이를 데리고 빨리 병원부터 가라고 하셨다”면서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사고가 난 차주가 당황한 아이 엄마를 꼭 안아주며 달래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이날 휴가를 내고 곧장 병원으로 달려간 글쓴이는 이 모습을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확인하고 눈물을 흘렸습니다. 감사 인사를 하기 위해 전화하자 수화기 너머 들려온 상대 차주의 첫 마디는 “아이랑 엄마는 괜찮으냐”였습니다.

글쓴이는 “다시 한번 상대 차주 분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한다. 저도 상대방을 먼저 배려할 수 있는 운전자가 되겠다”며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난다”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상대 차주의 배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너무 아름다운 장면이다. 올해 최고의 영상” “엄마가 딸 안아주듯이 안아주는 모습이 눈물 난다.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한 누리꾼은 “나도 많이 지쳐있었나 보다. 울컥해서 영상을 몇 번씩 돌려보고 있다”며 벅찬 감동을 전했습니다.

열이 끓는 아픈 아이를 데리고 이른 새벽 병원으로 향하던 아이 엄마에게 한 운전자가 보여준 진심은 오래 기억될 겁니다. 이 운전자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사연은 모두에게도 감동으로 전해졌는데요. 우리 주변에 이런 따뜻함이 널리 전해지길 기대해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나도 다롄(大連)서 살다 왔어요” 중국동포 살린 한마디 [아살세]
중학생들이 학원 아닌 맛집 돌아다닌 까닭 [아살세]
“40년 전 그 쌀 한포…꼭 보답하고 싶었습니다” [아살세]
23년 아파트 지킨 경비원 쓰러지자…주민들이 나섰다 [아살세]
면은 땡땡 불었지만…‘초보 사장’ 울린 손님 한마디 [아살세]
“못 배운 恨 대신 풀어주오”…‘포차 할머니’ 통 큰 기부 [아살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