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재명, ‘조국 수호’ 세력 공개 가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음식점에서 이준석 대표와 오찬에 앞서 한 시민에게 사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조국 수호’ 세력에 공개적으로 올라탔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가 6일 오후 ‘검언개혁 촛불행동연대’가 주최하는 4차 집회에 온라인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히자 이를 비꼰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2년 전 조국 사태를 만들었던 세력들이 모여 뜬금없이 ‘검언개혁 촛불집회’를 오늘 오후 하는데 놀랍게도 이 후보가 직접 참여한다고 한다”고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혹시나 대장동 게이트 수사에서 이 후보를 봐주지 말고 제대로 하라는 촉구 집회인가 했는데 역시나 조국 수호 집회 시즌2”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2년 전부터 지금까지도 계속 진행 중인 조국 사태로 대한민국의 법치가 무너졌다”면서 “민주당 정권은 할 일 하는 검사들 다 내쫓고 입맛대로 움직이는 검찰로 개조해 살아있는 권력비리 수사를 멸종시킴으로써 이미 ‘그분들만의 개혁’을 완성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 결과 부패한 권력자들과 이권 카르텔이 이제는 처벌받을 거라는 두려움 없이 마구 약자와 서민을 착취한다. 그것을 바로 잡기 위해 제가 대통령 후보로 나섰다”고 적었다.

그는 “이미 그분들 설계대로 시키는 대로 말 잘 듣는 검찰로 만들었음에도 뜬금없이 저렇게 모여 계좌번호까지 걸고 힘자랑하면서 도대체 ‘누구를 상대로’ ‘어떤’ 검찰개혁을 ‘더’ 하겠다는 것이냐”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내뱉었다.

윤 후보는 “지금 대장동 수사에서 어떻게든 이 후보를 구해주려는 검찰을 보면 더 망칠 것이 남아 있지도 않다”며 “이 후보는 오늘로써 ‘조국 수호’ 세력에 공개적으로 올라타 가담했다.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사랑하는 국민들이 저와 이 후보 중 어떤 선택을 할지 더 분명해졌다”고 언급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