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스카웃’ 이예찬 “제 프로 생활에서 가장 기쁜 날”

라이엇 게임즈 제공

‘스카웃’ 이예찬이 “제 프로 생활에서 가장 기쁜 날”이라면서 미소를 지었다.

이예찬이 미드라이너로 활약한 에드워드 게이밍(EDG, 중국)은 6일(현지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에서 담원 기아를 3대 2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서 그는 “(팀원과) 그냥 같이 밥 먹고 우승도 같이 즐겨보자고 하고 싶다”면서 기쁨을 드러냈다.

이예찬은 “(이번 대회) 매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 우승 해서 기쁘다”면서 “오늘은 제 프로 생활에서 가장 기쁜 날이다. ‘메이코’가 오랜 시간 저와 함께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또한 “우승하기 전에 저를 세계 최고 미드라이너라고 평가하는 말을 들었을 땐 잘못됐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제 우승을 했으니 그렇게 말할 수 있을 거 같다”면서 웃었다.

그는 화제가 된 ‘페이커 복수’ 인터뷰에 대해 “페이커 선수를 이긴 쇼메이커 선수에게 복수해서 기쁘다는 의미”라고 했다. 그는 “페이커 선수는 저의 롤모델이기 때문에 좋은 영향을 주고 싶었다. 페이커 선수가 4강에서 쇼메이커 선수에게 져서 심리적으로 슬펐다. 결승전에서 꼭 쇼메이커 선수를 이겨서 페이커 선수의 복수를 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쇼메이커’ 허수와의 맞대결에 대해선 “정말 대단한 선수인 거 같다. 경기에서 제게 부담을 많이 줬다. 그러나 이겨서 기분이 좋다”고 칭찬했다.

이예찬은 패할 시 준우승에 그칠 수 있었던 4세트에서 조이를 선택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조이를 픽할 수 있는지 몰랐다. 하지만 조이를 할 때마다 자신감이 있다”고 돌아봤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