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엄마 돈 없어 택시하지?” 기사에 막말·폭행 20대

40대 택시기사, 20대 승객으로부터 폭언·폭행 피해 블랙박스 공개

40대 택시기사가 5일 20대 남성 승객에게 폭행을 당해 앞니가 부러졌다고 주장했다. SBS

20대 남성 승객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40대 택시기사가 일부 매체에 사건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승객은 택시기사에게 욕설은 물론 “이거 하면 얼마 벌어?”, “진짜 불쌍해” 등의 인격 모독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SBS 등 방송사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택시기사 A씨는 지난 5일 새벽 서울 송파구 한 아파트 단지 앞에 도착해 “다 왔다”며 20대 승객 B씨를 깨웠다. 이에 B씨는 “알았다고요! 아 XX 짜증 나게 하네 진짜”라며 화 내듯 답했다.

그러나 B씨는 바로 내리지 않았고, A씨는 “다 왔으니까 내리라고. 계산하고”라고 재차 요구했다. 그러자 B씨는 “알았다고 XX”이라고 욕설을 하더니 “내려봐. 이 XX XX야. 말 안 들어? 내려봐”라고 A씨를 위협했다.

A씨가 이에 응하지 않자 B씨는 운전석으로 가 A씨의 손을 잡아끌어 택시에서 내리게 했다. A씨는 이에 증거를 남겨두기 위해 블랙박스에 찍히는 차 앞쪽으로 갔다고 했다.

두 사람은 그곳에서 말다툼을 벌였는데 B씨가 A씨를 밀치고 발로 차며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나타났다. B씨는 A씨가 경찰에 신고해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막말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이거 하면 얼마 벌어? 진짜 불쌍해. 네 엄마가 가진 게 없길래 이렇게 택시 타고 있느냐”며 A씨를 조롱하고 “우리 집 얼마인지 알아? 미안한데? 거의 15억이야. 네 엄마가 이렇게 가르쳐서 너 이거 하는 거야” 등 모욕적 발언을 계속했다. 또 “나 스물여덟이야. XX 건방지게 돈도 못 버는 XX가. 나이 X 먹고 XX 할 수 있는 게. 네 엄마 아빠가 그래. 엄마 욕해봐 빨리”라고도 했다.

A씨는 B씨가 당시 주먹을 휘둘러 앞니가 부러졌다며 사진도 공개했다. B씨는 경찰에 자신도 택시기사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측의 진술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