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세령·이정재, 美행사서 허리 손 올리고 다정히 ‘찰칵’


7년째 공개 열애 중인 임세령(44) 대상그룹 부회장과 배우 이정재(48)가 미국에서 열린 행사에 동반 참석했다.

임 부회장과 이정재는 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 미술관에서 열린 ‘LACMA(라크마·LA카운티 뮤지엄) 아트+필름 갈라’에 참석했다.

임 부회장과 이정재는 이날 라크마 이사 에바 차우, 마르코 비자리 구찌 회장 등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두 사람은 특히 서로의 허리에 손을 얹고 다정하게 포즈를 취해 이목을 모았다.


2021 아트+필름 갈라는 현대미술과 영상예술 발전을 도모해 온 거장들의 족적을 기리기 위한 행사다. 임 부회장과 이정재는 2018, 2019년에도 이 행사에 동반 참석했다.

이날 이정재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병헌 박해수, 황동혁 감독, 오징어게임 제작사 싸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와 포토월에서 단체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오징어 게임' 감독과 출연진. 로이터연합뉴스

올해 이 행사에는 오징어게임 배우 및 관계자를 비롯해 배우 강동원 정우성 이민호,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화가 에이미 셰럴드, 케힌데 와일리 등 국내외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편 임 부회장과 이정재는 2015년 1월 공식적으로 연인 사이임을 인정하고 7년째 공개 열애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