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 말리던 아들을…흉기로 찔러죽이고 웃었다”


고교생 아들이 노래방에서 싸움을 말리던 중 일면식도 없는 남성의 흉기에 살해당했다며 피해자 어머니가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주지검은 노래방에서 고교생 A군(19)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남성 B씨(27)를 지난달 29일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A군의 어머니는 지난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완주 고등학생 살인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데 이어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서도 “아들의 억울한 죽음에 가슴이 찢어진다. 불쌍한 아이를 위해 가해자에게 최대의 벌이 가해질 수 있도록 동의해 달라”고 호소했다.

A군의 어머니는 글에서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하나뿐인 사랑하는 제 아들이 일면식도 없는 인물에게 억울한 죽임을 당해 차디찬 주검이 되어 왔다”며 “B씨가 싸움을 말리던 아들을 흉기로 수차례 찔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리고 쓰러져 있는 아들의 얼굴을 주먹으로 2회 때리고 발로 얼굴을 찼다. 의식을 잃은 아들을 보며 ‘지혈하면 산다’고 웃으면서 노래방을 빠져나갔다고 한다”며 “이로 인해 아들은 차디찬 바닥에서 꽃도 피워보지 못한 채 싸늘하게 죽었다”고 토로했다.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그는 “가해자는 유가족에게 이렇다 할 사과 한마디 하지 않은 채 저 살겠다고 변호인을 선임한 아주 인간 XXX”라며 “꼭 제대로 된 법이 피고인을 엄벌해 주시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아들이 처참히 죽어갈 때 얼마나 힘들고 아팠을지 엄마 아빠가 얼마나 보고 싶고 떠올랐을까 감히 상상이 되지 않는다”며 “가슴이 찢어지고 심장이 멎어 살아갈 수조차 없다. 자식 잃은 어미의 마음으로,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탄원서 서명을 부탁했다.

가해자 B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4시40분쯤 전북 완주군 이서면 한 노래방에서 고교생 A군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B씨는 A군의 일행이던 C씨가 자신의 여자친구와 통화하면서 말다툼을 벌이자 격분해 술에 취한 채 노래방에 찾아갔다. B씨는 흉기로 C씨를 협박했고, A군이 이 과정에 개입했다가 변을 당했다. 흉기에 복부 등을 찔린 A군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