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서 온 노무현’ 유튜브에 직접 올린 홍준표[영상]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에서 탈락한 홍준표 의원이 유튜브 채널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등장하는 영상을 올렸다.

홍 의원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에 ‘홍준표를 만난 노무현’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온 것은 7일이다. 홍 의원 캠프가 만든 영상은 아니고 홍 의원의 한 지지자인 ‘상도TV’가 제작한 헌정 영상을 공유한 것이다.

3분 30초 분량의 영상은 노 전 대통령과 홍 의원이 가상 대화를 나누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노 전 대통령은 경선에서 패배한 홍 의원에게 “저승에서 보고 있기 답답해서 와봤다”며 “기분이 어떠냐”고 묻는다.

유튜브 캡처

(영상이 일부 포털사이트에서 재생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전력을 쏟아내니 오히려 평안해졌다”며 “비록 패배는 했지만 정치 27년 인생에서 나름대로 행복했다”고 답했다. 이어 “노 대통령님처럼 되나 싶었는데 그게 잘 안 되더라. 이게 제 한계”라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이 경선에 어떤 마음으로 임했냐고 물어보자 홍 의원은 “책임감”이라며 “받아본 적도 없는 젊은이들의 지지는 엄청난 프라이드(자존심)가 됐다. 그들에게 좋은 미래를 주고 싶다는 열망과 책임감으로 경선에 임했다”고 답했다.

이어 “모든 걸 걸고 나를 지지해 준 동반자들, 이런 보수를 맡겨야 되는 이준석 대표, 누구보다 울고 있을 내 각시와 아들들, 나를 일으켜 세우고 믿어준 청년들에게 미안하다”며 지지자와 가족에게 감사와 사과를 전했다.

8일 오후 기준 6만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한 해당 영상에는 30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지지자들은 “끝까지 응원한다” “홍 의원님 (대선에) 한 번 더 나와 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 의원은 지난 5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윤석열 후보에게 패했다. 이후 홍 의원은 “비리의혹 대선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에는 합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미진 인턴기자

“굿바이 2030” 손 흔드는 홍준표… 해단식 현장 [포착]
洪 “선거조직은 떴다방 같아…비상식 대선 안타깝다”
2030 ‘무대홍’ 연호 사이서 해단식 선 洪 “비리 대선 참여 않는다”
홍준표 “지는 사람은 감옥 가는 처절한 대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