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34.7%·李 30.7%…양당 후보 확정 후 지지도 보니

국민일보 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번 조사는 양당의 경선이 끝나고 대선후보가 결정된 뒤 실시됐다.

8일 여론조사업체 넥스트리서치가 SBS 의뢰로 실시한 대선주자 지지도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후보는 34.7%를 얻어 30.7%를 기록한 이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격차는 4%포인트다.

같은 조사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4.9%를,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3.0%를 기록했다. 새로운물결 창당준비위원장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0.9%를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당선 가능성이 큰 후보는 이 후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후보는 44.4%를 기록,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당선 가능성이 가장 큰 후보로 꼽혔다. 윤 후보의 당선 가능성은 40.9%로 조사됐으며, 안 후보(0.8%)와 심 후보(0.4%), 김 전 부총리(0.3%) 등은 1%를 밑돌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6~7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