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후 살고 싶은 도시 1위는 서울이 아니다

은퇴 이후 선호 거주 지역 경기, 지방, 서울 순
주거 공간은 주택 형태 선호…이어 아파트, 한옥

정원이 넓은 주택. 기사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 픽사베이

은퇴 이후 살고 싶은 곳으로 경기권의 단독·전원주택이 1위로 꼽혔다.

부동산 플랫폼 직방은 이용자 1323명을 대상으로 은퇴 후 거주하고 싶은 장소를 묻는 설문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은퇴 이후 거주 지역으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곳은 경기(35.4%) 지역이었다. 이어 지방(31.5%), 서울(17%), 지방 5대 광역시(12.3%), 인천(3.8%) 순이었다. 직방은 현 거주지를 중심으로 은퇴 후 거주 지역을 선호하는 현상이 나타났으며, 전체 응답자 중 경기도 거주자가 많았던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선호 거주지. 직방 제공

선호하는 지역은 연령대마다 달랐다. 20대 이하는 은퇴 후 거주지로 서울을 선호하는 응답이 많았다. 30대와 40대는 지방을, 50대 이상은 경기를 1순위로 꼽았다.

해당 거주지를 희망하는 이유로는 ‘자연친화적 환경’이라는 답변이 3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 주 생활권 유지’(26.9%), ‘각종 편의시설 근접 생활권’(17%), ‘가족·친지 근접 생활권’(12.6%), ‘부동산 가격·경제적 요인’(8.2%) 순으로 나타났다.

30대 이상은 자연친화적 환경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지만 20대 이하에서는 각종 편의 시설 근접 생활권을 우선 순위로 봤다.

은퇴 후 희망하는 주거 공간 형태는 ‘단독·다가구·전원주택, 타운하우스’(38%)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아파트(35.4%), 한옥 등 전통가옥(10.8%), 연립·빌라·다세대·도시형생활주택(7%)순이었다.

은퇴 후 예상하는 월 평균 최소 생활비는 응답자의 35.6%가 201~300만원이라고 답했다. 101~200만원(32%), 301~400만원(14.8%), 50~100만원(8.5%), 401~500만원(5.4%), 501만원 이상(3.7%)이 뒤를 이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은퇴에 대해 생각하는 시각이 연령별로 차이가 있고, 은퇴 이후 거주지역 역시 주거환경 요소에서 차이를 보였다”면서 “은퇴 시점과 연령대에 따라 차이가 있는 만큼, 연령에 맞는 은퇴 준비와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