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전 그 쌀 한포…꼭 보답하고 싶었습니다” [아살세]

“시골서 올라온 나, 쌀 한포 받게 도와줬던 통장님”
“언젠가는 한번 보답하려…어려운 분들께 쌀 전달해주세요”

익명의 편지 한 통. 인천시 부평구 제공

8일 인천 부평구 산곡2동 행정복지센터에 한 통의 등기우편이 도착했습니다.

등기우편 속 이야기는 40년 전인 1980년까지 거슬러 올라갔습니다. 현재 부천에 산다고 밝힌 이 시민은 “1980~1981년 사이 산곡2동에 살았다”면서 편지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당시 시골에서 올라온 촌놈한테 통장님인가 하는 분께서 쿠폰인가 하는 걸 주시면서 동사무소에 가면 쌀 한 포를 줄 거라고 안내해 주셨다”면서 “(덕분에) 아주 고맙게 잘 받아먹었습니다”라고 고마웠던 기억 한 조각을 꺼내어 놨습니다.

이어 “늘 고마워하며 언젠가는 한번 보답을 하려 했는데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이제야 실천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의 실천은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00만원을 우편을 보낸 산곡2동에 지정 기탁한 것이었습니다.

이 시민은 자신의 익명 기부 사실을 알리면서 “어려운 분들께 꼭 쌀을 구입하여 전달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는 부탁만 간단히 담았습니다.

짧지만 진심이 담긴 편지가 준 감동은 컸습니다. 부평구 산곡2동은 이 시민이 기부한 100만원으로 실제 쌀을 구매해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정기운 산곡2동장은 “40년이 지나 베푼다는 것이 쉽지 않은데 정말 고마운 마음”이라고 했습니다. “기부자가 보내준 후원금은 꼭 필요한 곳에서 잘 쓰일 것”이라며 좋은 소식을 다시 전해주고 싶다고도 했습니다.

40년 전 한 청년에 전해진 쌀 한 포는 그저 쌀이 아니라 오랜 시간 잊히지 않는 따스함이었습니다. 어쩌면 때론 힘든 세월을 견디게 한 힘이었을지 모릅니다. 그 당시 동사무소 ‘통장님’이 베푼 작은 친절, 자신이 받은 베풂을 잊지 않고 다시 나누기에 나선 선행이 우리에게 전하는 울림은 작지 않습니다. 어쩌면 기본인 듯한 감사하고 나누는 마음이 우리 사는 세상에 쭉 이어져 가길 바라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노혜진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중학생들이 학원 아닌 맛집 돌아다닌 까닭 [아살세]
급한 마음에 ‘쾅’… “상대 차주는 꼬옥 안아줬다” [아살세]
23년 아파트 지킨 경비원 쓰러지자…주민들이 나섰다 [아살세]
면은 땡땡 불었지만…‘초보 사장’ 울린 손님 한마디 [아살세]
“못 배운 恨 대신 풀어주오”…‘포차 할머니’ 통 큰 기부 [아살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