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수사 미진하면 특검도 필요”

관훈클럽 토론서 밝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야권의 특검 요구에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도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저는 부정비리에 대해서는 엄정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 그 점을 오랫동안 스스로 실천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검찰의 수사를 일단 국가기관이 하는 일이니 지켜보되 미진한 점, 의문이 남는다면 특검이든 어떤 형태로든 더 완벽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정한 책임 추궁이 필요하고 그 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관련된 의혹도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 문제는 매우 복합적”이라며 “첫째로는 윤석열 후보께서 이 사건 주임검사일 때 대장동의 초기 자금 조달 관련 부정비리를 알고도 덮었다는 문제 제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이 점에 대해 수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것 같은데 이 부분도 수사가 이뤄져야 하고 부족하다면 이 역시 특검 대상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가 대장동 의혹 및 고발사주 의혹을 ‘동시 특검’으로 가자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특검을 빙자해 수사 회피, 수사 지연 목적을 달성하려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어 “대장동 수사가 미진하면 당연히 특검을 해야 한다”면서도 “(대장동 의혹과) 직접 관련이 없는 윤 전 총장 본인, 가족의 부정부패는 지금 단계에서 검찰의 엄정하고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가) 그걸 피하기 위해 수개월이 소요되는 특검으로 피할 생각을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안철수 “이재명, 수사 미진시 특검 받겠다는 건 말장난”
이재명 “검찰수사 미진하다면” 단서 달고…대장동 특검 수용 의사 밝혀
이재명, 文정부 향해 “100% 잘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재명 “기본소득, 박근혜가 먼저 도입…별난 정책 아냐”
이재명 “한미일 군사동맹 반대…일본 믿을 수 있나”
이재명 “대장동 수사 미진하면 특검도 필요”
이재명 “난 대장동 잘못 없어”…고발사주와 동시 특검 반대
이재명 ‘페미 반대글’ 공유 묻자 “동의한 것 아냐”
이재명 “음주운전 경력자보다 초보운전이 더 위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