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1일 KBS 출연…2년 만에 국민과 직접 대화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1월 MBC 국민과의 대화 방송에 출연해 국민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1일 KBS에 출연해 300여명의 국민들과 코로나19 방역, 민생 경제를 주제로 대화를 나눈다. 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 형식으로 방송에 출연하는 것은 2019년 11월 MBC 출연 이후 2년 만이다. 청와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임기 4년차를 맞은 문재인정부의 성과를 국민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오후 7시10분부터 100분간 KBS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21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국민과 진솔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해 초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민들이 많이 지쳤다. 그래서 국민과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3주차를 맞아 국민들의 의견을 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는 국민 300여명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여한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200여명이 현장에 참석하고, 미접종자 포함 100여명은 화상으로 함께한다. KBS는 여론조사기관을 통해 연령, 성별, 지역 등을 고려해 참석자를 선정했다. KBS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대통령에 대한 질문을 접수받을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타운홀 미팅 방식으로 진행되며, 정세진 KBS 아나운서가 메인MC를 맡는다. 방역 및 민생 경제 분야 장관들도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