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尹, ‘전두환 비석’ 피할 것…두 얼굴의 사나이”

전두환 전 대통령 비석 밟는 이재명 대선 후보(좌)와 심상정 대선 후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선대위 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고민정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두 얼굴의 사나이”라고 꼬집었다.

고 의원은 10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서 윤 후보의 광주행을 두고 “이미 좀 늦었다. 평가할 가치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고 의원은 “말실수에 대한 사과는 즉석에서 하는 것인데 이틀이나 지나고 나서 사과했다. 광주시민뿐만 아니라 많은 국민은 적어도 전두환 발언에 대해서만큼은 진정성을 느끼지 못하겠다는 반응”이라면서 “광주에서 어떠한 행동과 말을 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윤 후보가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사과를 어떻게 하는 게 좋은지 조언해 달라”고 하자 고 의원은 “제가 굳이 그런 조언까지 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며 거절했다.

진행자가 “최근 이 후보와 심상정 후보가 잇따라 전두환 비석 밟기를 했다. 윤 후보가 과연 밟을까”라고 묻자 “그 장소를 피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고 의원은 “5·18묘역은 크게 조성돼 있어 굳이 그쪽을 가지 않아도 충분히 5·18묘역에 참배할 수 있기에 그 장소를 피하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반려견을 키우면서 개 식용 금지는 하지 않고 전두환에게 모의재판 때 무기징역까지 줬다고 했으면서도 또 칭찬했다. 이런 걸 보면 두 얼굴의 사나이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전두환 옹호·개 사과’ 논란 윤석열, 오늘 광주 찾는다
이용섭 시장 “尹, ‘5·18’을 헌법에 넣는 노력하면 박수”
‘충돌 우려’… 윤석열 참배 앞둔 5·18 묘지 현장
[속보] 윤석열 광주 방문…“우리 모두가 5월광주의 아들·딸”
이준석 “尹 전두환 비석 밟냐고? ‘김정일 XXX’ 해보라는 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