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재미없다’던 그에게…14년만에 진짜 영화 같은 일

2007년 고2 네이버 지식인 글에 답변한 고3
14년만에 답변 채택, 댓글 이어져
영화 같은 스토리에…누리꾼 “가슴 뭉클하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14년 전 “인생이 재미없고 지루하다”면서 재밌게 사는 법을 네이버에 물었던 고등학교 2학년생의 글에 고3 선배는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그리고 최근 30대가 된 두 사람이 다시 답변을 주고받은 사연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2007년 7월 24일 A씨는 네이버 지식인에 ‘인생 재밌게 사는 법’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고2 남자인데 삶이 지루하다. 친구들은 잘 놀고 하는 것 같은데 저는 왠지 잘 안된다. 한 가지에 집중할 만한 것도 없고, 무엇을 해야 할까. 뭐가 하고 싶은지조차 알 수 없는 게 한심하다”고 적으며 “재밌게 사는 법 없나요? 인생을 재밌게 바꾸고 싶다”고 물었다.

고2 학생이 쓴 게시물에 달린 댓글. 네이버 지식인 캡처

이에 자신을 고3이라고 소개한 B씨가 정성스레 댓글을 달았다. B씨는 “나도 인생 재밌게 살려고 별 걸 다해봤지만 진짜 재밌는 건 없더라. 인생에서 재밌는 거 찾는 건 뭐랄까. 쓰레기 안에서 황금 찾기 같다”고 답변했다.

이어 “재미를 느껴보려고 공부에 매진해 100등 올려봤는데 그것도 잠깐만 재밌고, 남자 친구가 생겨도 잠깐만 재밌고 헤어지면 공허감만 더 크더라. 고2때는 너무 재미없어서 한 번 친구들도 안 사귀어보고 혼자 학교를 다녀봤는데 이건 사실 재미보단 심심함이 더 컸다. 그냥 인생이 이렇다”며 A씨를 위로했다.

그리고는 “밤 8~10시 사이 근처 공원에 편한 옷을 입고 MP3를 들으며 산책하면 기분이 좋더라. 다만 사람이 많아야 한다. 다만 재밌으려고 공부는 하지 말라. 공부는 그냥 일의 업종이지 이걸로 절대 휴식을 취해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또 “재밌는 일을 딱히 말할 수는 없지만 삶이 지겹고 외로우면 그냥 그 자체로 즐기라”고 전했다.

네이버 지식인 캡처

이후 14년이 흐른 지금, 이 게시글이 다시 화제가 됐다. 그 이유는 질문자 A씨가 지난 7일 이 답변을 채택하며 두 사람 사이에 다시 대화가 오갔기 때문이다.

어느덧 32살이 된 A씨는 “죄송하다. 질문을 남기고 지금 (답글을) 처음 봤다”면서 “답변 감사하다. 지금 봐도 좋은 답변”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또 감사의 선물로 네이버 포인트 1만점을 B씨에게 보냈다.

그러자 B씨도 “질문자님 14년 만에 뵙네요”라며 댓글을 달았다. B씨는 “10대 때 이후로 지식인을 내려놓고 살았는데 오늘 1만 포인트가 들어와서 깜짝 놀랐다”면서 “커피 한잔하라며 얼굴도 모르는 이에게 1만 포인트를 쓸 수 있다는 건 질문자님에게 그만큼 여유가 생겼다는 뜻이겠죠?”라고 물었다.

이어 “30대가 된 지금은 인생이 조금 더 재밌어졌을까요? 아니면 10대 때와는 또 다른 요소들로 고단함을 느끼고 계실까요? 어떤 인생을 살고 계시든 그 인생 속 주인공인 질문자님의 선택은 항상 바른 곳을 향해 있을 것”이라며 A씨를 응원했다.

끝으로 “질문자님도 저도 앞으로 노잼(재미없는) 시기가 한가득하겠지만 이날을 추억하며 즐겁게 웃어 넘겨보자. 당신의 30대를, 앞으로의 삶을 응원하겠다”며 댓글을 마무리했다.

2007년에 이어 14년 뒤 30대가 된 두 사람이 주고받은 따뜻한 대화는 누리꾼들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누리꾼들은 “나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진다”, “두 분 다 멋진 30대를 사시길 응원할게요”, “두 사람 모두 멋진 어른이 된 것 같다”, “가슴이 뭉클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어떤 이들은 “진짜 영화 같다”, “두 사람 이 정도면 운명 아니냐”는 글을 달기도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사연뉴스]
“헬스장은 코로나 감염 안전지대입니다” [사연뉴스]
“비올때 나와서 밥 X먹지 마” 막말 알바에…[사연뉴스]
“빌라에서 고기 구우면 법적 문제 되나요?”[사연뉴스]
“상견례 장소 해물뚝배기집…기분 나쁜 저, 이기적인가요?” [사연뉴스]
“소개팅 거절했다고 15년지기와 다퉜습니다” [사연뉴스]
“1년 전 손님 맞죠?” 재수생 울린 영수증 [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