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규제 약발먹혔나···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기업대출 10조3000억원 증가, ‘역대 최대’

채권시장 불안, 대기자금 20조↑
한은 “주택자금 수요는 여전히 많아”


금융당국의 강력한 가계 대출 규제 강화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주춤해졌다. 대신 기업대출이 역대 최고치로 뛰었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1057조9000억원으로 한 달 전 보다 5조2000억원 늘었다. 증가규모 자체는 8월(6조1000억원), 9월(6조4000억원)보다 1조원 이상 줄었지만 주택담보대출 중심의 증가세는 여전하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와 전세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됐으나 집단대출 취급이 줄면서 전월보다 증가규모가 축소됐다”며 “기타대출의 경우 은행권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조치, 대출금리 인상 등으로 전월에 이어 소폭 증가에 그쳤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달 주택담보대출 증가액(4조7000억원)이 코로나19 이전 2017∼2019년 10월 주택담보대출 평균 증가액 3조8000억원과 비교해 여전히 높은 수준인 만큼, 규제의 영향으로 가계대출 수요가 줄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강화된 규제 속에서 주택 매매, 전세 거래를 위한 자금 수요는 여전히 많다고 봐야 한다는 것이다.

전세자금대출이 2조2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체 주택담보대출은 4조7000억원 늘었는데 증가 규모는 9월보다 9000억원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의 증가액(5000억원)도 9월보다는 3000억원 줄었다.

기업대출은 전월 말 대비 10조원3000억원 증가한 1059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0월 증가액 기준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4년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같은 월 기준으로 지난 6월부터 5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가계대출 규제 강화로 은행들이 기업대출에 대한 태도를 완화 하면서 대출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수신 종류별로는 예금금리 상승 등의 영향으로 정기예금이 17조9000억원 불었지만, 부가가치세 납부 등을 위한 기업자금 인출 등에 따라 수시입출식예금에서는 7조9000억원이 빠져나갔다.

자산운용사의 수신도 10월 한 달간 28조3천억원 증가했다. 테이퍼링 등에 따른 채권시장 불안 드으로 대기성 자금인 머니마켓펀드(MMF)가 20조7000억원이나 급증했다.

이동훈 금융전문기자 d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