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일자리정책 ‘새로고침’ 한다…3642억원 투입

대전환 시대 빠른준비로 노동전환 대응
산업구조 전환에 대비한 4대 전략 제시
더 좋은 일자리, 더 많은 교육 기회 제공

부산일자리정책 비상경제대책 회의. 부산시

부산시가 인구 구조의 변화와 산업구조 전환에 따른 새로운 일자리 정책을 제시했다.

부산시는 11일 일자리 전문가들과 함께 ‘일자리정책, 새로고침’을 주제로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었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새로운 일자리 정책 비전을 ‘업스킬링 부산 잡’으로 정하고 4대 전략 18개 과제를 공개했다.

4대 전략은 ‘빠른 준비로 노동 전환 적극 대응’ ‘스마트한 일자리 정보 제공’ ‘ 촘촘한 맞춤형 일자리정책’ ‘일자리 사업 추진체계 고도화’ 등이다.

우선, 시는 ‘빠른 준비로 노동 전환 적극 대응’ 과제를 위해 디지털 전문인력 1만여 명을 양성하고, 디지털 인재 유치를 위한 기업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해 인재양성→기업유치→일자리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

또 일자리 이동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직업 능력개발 훈련사업을 전면 개편하고 스마트 제조 같은 4차 산업혁명 분야 훈련과정을 추가해 기업 채용과 연계하기로 했다.

부산일자리정책 비상경제대책 회의. 부산시

‘스마트한 일자리 정보 제공’ 과제를 위해 온라인 상설 채용관을 구축해 채용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기관별 누리집에 흩어져 있는 일자리·교육훈련·정책 정보를 '부산 일자리 정보망'으로 통합한다.

기존 오프라인 취업 서비스 기관인 일자리종합센터는 워크넷(구직·구인 정보 관리 전산망), 지산학협력센터 데이터베이스와 연동해 세분된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촘촘한 맞춤형 일자리’ 과제에서 시는 제조업 고용회복을 돕기 위해 올해 10억원 규모인 중소기업 사회보험료 지원 사업 규모를 내년에는 2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 스마트공장을 지은 제조기업을 위한 인건비와 운영 지원을 패키지로 지원하고,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을 구·군별 특화형, 부산 광역형, 타깃형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눠 추진한다.

청년들이 신산업 일자리에 취업할 수 있도록 하고 여성가족개발원에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통합센터를 마련하는 등 대상별 특화 일자리 사업도 촘촘하게 준비하기로 했다.

‘더 효율적인 일자리 사업 추진체계’ 과제에서는 시 각 부서에서 추진하는 일자리 사업을 더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일자리 사업 조정 회의’를 신설키로 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제안한 ‘정부와 17개 시도가 컨소시엄 형태로 공동 설립하는 일자리통합 컨트롤타워 가칭 지역일자리파크 구성’ ‘지역주도의 일자리 사업 추진을 위해 공모가 아닌 포괄적 예산의 지자체 배분’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협업하는 디지털 인력양성분야 대규모 국비 일자리사업’ 요구 등은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디지털 등 신산업 분야 인재양성과 기업유치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시의 모든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일자리 이동 등 재직자들의 노동전환을 위해 근로자에게 더 많은 교육과 훈련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