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황희찬 PK골+손흥민 골대’ 한국, UAE에 1-0 리드

11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전반 대한민국 황희찬(오른쪽)이 패널티킥 선제골을 넣은 뒤 하트 세리머니를 김민재(가운데), 황인범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황희찬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리드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1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5차전에서 1-0으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부상으로 이번 소집에 나서지 못하는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보르도)의 자리는 조규성이 꿰찼다. 조규성과 함께 손흥민(토트넘 훗스퍼), 황희찬(울버햄턴)이 윙포워드로 출격했다.

2선 미드필더는 이재성(마인츠)이 나섰고, 정우영(알 사드)과 황인범(루빈 카잔)이 중원을 구성했다. 포백 자리에는 이용, 김진수(이상 전북 현대), 김민재(페네르바체)에 이어 김영권(감바 오사카)의 빈자리는 권경원(성남FC)이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꼈다.

UAE도 4-2-3-1 대형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알리 맙쿠트, 카이우 카네두, 이스타일 마타르가 섰다. 미드필더 라인에는 압달라 라마단, 압둘라 살민, 알 자비가 이름을 올렸다. 수비진은 알메할리, 왈리드 압바스, 모하메드 알 아타스, 알 아바비가 구축했고, 골문은 알리 카시프가 지켰다.

한국대표팀은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쥐었다. 경기 내내 볼을 소유하며 공격 찬스를 노렸다. 전반 5분 황인범의 로빙패스로 손흥민이 뒤 공간 침투 이후 기회를 잡았지만, 오프사이드로 선언됐다.

13분 조규성이 박스 바깥에서 때린 슈팅이 왼쪽 골포스트를 때렸다. 25분에 정우영이 때린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다.

한국은 전반 33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얻었다. 황인범이 상대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황희찬이 페널티킥을 성공 시켜 리드를 가져왔다.

44분 손흥민이 수비진영부터 전진 드리블을 통해 상대 박스 앞까지 전진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포스트를 맞고 나와 추가득점엔 실패했다. 전반 추가시간은 1분이 주어졌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