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골대 불운’ 벤투호, 황희찬 PK골로 UAE에 1-0 승리

11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대한민국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전반 대한민국 황희찬이 패널티킥 선제골을 넣은 뒤 하트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아랍에미리트(UAE)를 꺾고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에서 이란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UAE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5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36분 황희찬(울버햄프턴)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UAE의 골문을 여러 차례 위협했지만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전반에는 조규성(김천)과 손흥민(토트넘)의 슈팅이 연달아 골대를 맞고 나왔고, 후반에도 손흥민의 헤딩슛이 크로스바에 막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5위인 우리나라는 이로써 3승 2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승점을 11로 늘린 채 최종예선의 반환점을 돌았다.

A조 선두였던 이란(승점 10·3승 1무)은 3위 레바논(승점 5·1승 2무 1패)과 맞대결을 벌이고 있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A·B조 1, 2위는 본선에 직행한다. FIFA 랭킹 71위 이라크는 3무 2패로 승점 3에 머물렀다.

한국 대표팀은 국내에서 이틀 동안 회복을 하고 14일 오전 출국해 17일 오전 0시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이라크와 6차전을 치른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