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기대 담배 피우다 ‘쿵’…“수리비만 400만원” [영상]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갈무리

흡연을 하던 중 길가에 주차된 남의 오토바이를 쓰러뜨려 오토바이 주인에게 수백만원의 손해를 끼친 남성들이 지탄을 받고 있다.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10일 “제 생돈 400만원 날리게 생겼습니다. 남의 오토바이에 앉아 담배 피우던 사람들 찾아주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갈무리

지난 1일 오후 11시쯤 서울 광진구 화양동의 한 식당 앞에서 촬영된 CCTV 영상에는 남성 2명이 인도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담겼다.

이때 한 남성이 제보자의 오토바이에 걸터앉았다. 그러다 그만 균형을 잃고 오토바이와 함께 넘어졌다. 두 사람은 오토바이를 세운 뒤 대화를 이어갔다.

오토바이 주인 A씨는 CCTV 영상을 확인한 뒤 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했지만 처벌이 어렵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그는 “형사과에 가서 상담을 했는데, 이 사건은 고의가 아닌 과실 재물손괴라 (형사) 처벌을 할 수 없고 수사도 못 한다고 하더라”고 토로했다.

A씨는 “(식당) 결제도 현금으로 해서 (두 남성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한다. 수리비는 많이 나오면 400만원 적게는 300만원이라고 한다”며 영상 속 남성들을 찾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끝까지 찾아서 보상을 받아야 한다”, “넘어뜨려 놓고 연락처도 남기지 않고 가면 그건 뺑소니와 다를게 없다”, “남의 오토바이 위에서 왜 담배를 피우냐”라는 반응을 보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