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모바일 LoL’ 와일드 리프트, 첫 국제대회 개막

‘호라이즌 컵’이란 이름으로 13일 싱가포르 개막
한국 대표로 롤스터Y 출전

WCK에서 우승한 롤스터Y. 라이엇 게임즈 제공

‘리그 오브 레전드(LoL)’의 모바일 버전 게임인 ‘와일드 리프트’가 처음으로 국제대회 ‘호라이즌 컵(horizon cup)’을 연다.

12일 라이엇 게임즈에 따르면 호라이즌 컵은 오는 13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싱가포르 소재 선텍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다. 앞서 각 지역별로 열린 리그의 상위 성적 팀들이 출전해 월드 챔피언에 도전하는 자리다. 국내에선 ‘와일드 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란 이름으로 열렸다. 이 외에 중국, 동남아시아, 북미, 유럽, 라틴 아메리카, 일본 등의 지역에서 대회가 열렸다.

호라이즌 컵은 10개 팀이 참여한다. WCK 우승자 자격으로 출전하는 한국 대표 롤스터Y를 비롯해 브라질의 TSM, 중국의 다쿤 게이밍과 썬더토크 게이밍, 유럽/중동/아프리카의 팀 퀘소, 일본 대표 센고쿠 게이밍, 라틴 아메리카의 이브로 게이밍, 북미의 트라이브 게이밍, 동남아시아의 SBTC e스포츠와 팀 시크릿이 참가한다.

롤스터Y는 그룹 스테이지 A조에 편성돼 TSM, 다쿤 게이밍, 트라이브 게이밍, SBTC E스포츠와 다툰다.

이번 대회는 트위치, 유튜브, 아프리카TV, 네이버 e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