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 아파트 지킨 경비원 쓰러지자…주민들이 나섰다 [아살세]

근무 중 쓰러진 경비원을 돕기 위한 모금 안내문. 연합뉴스

“오랜 시간 동안 애써 주신 경비대원께서 근무 도중 갑작스러운 뇌졸중으로 쓰러지셨습니다. 작은 도움의 손길로 희망을 드리고자 십시일반 마음을 모으고자 합니다.”

23년 동안 아파트를 지킨 60대 경비원을 위해 주민들이 자발적인 모금 운동을 추진했습니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제보자 등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오전 5시쯤 이 아파트 경비원 A씨(69)가 밤샘 근무를 하다가 뇌졸중으로 쓰러졌습니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상태가 좋지 않아 업무에 복귀할 수 없었습니다.

1998년부터 23년간 같은 자리에서 주민들을 맞이했던 A씨가 보이지 않자 아파트 관리사무소에는 그의 안부를 묻는 전화가 잇따랐습니다.

국민일보DB

A씨는 평소 아파트 단지 내 청결 상태를 깨끗이 유지하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 먼저 다가가는 성격 덕에 ‘101동 지킴이’로 통했습니다.

성실한 근무 태도와 원만한 성격 덕에 주민들이 나누는 반찬만으로도 삼시 세끼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고 합니다.

A씨가 처한 상황이 아파트에 알려지면서 주민들은 선뜻 A씨를 돕기 위한 모금에 나섰습니다. 모금 장소는 아파트 정문 경비실. 모금 운동은 당초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일주일로 예정됐지만, 101동 외 다른 3개 동에서도 동참하면서 이날까지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이날 현재 약 409만원 상당의 성금이 모였다고 밝혔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많은 주민께서 동고동락했던 경비원이 쾌차하길 바라며 예상보다 훨씬 많은 모금을 해줬다”면서 “A씨에게 후원금을 전달해 치료비와 생활비에 보탤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원태경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중학생들이 학원 아닌 맛집 돌아다닌 까닭 [아살세]
급한 마음에 ‘쾅’… “상대 차주는 꼬옥 안아줬다” [아살세]
“40년 전 그 쌀 한포…꼭 보답하고 싶었습니다” [아살세]
면은 땡땡 불었지만…‘초보 사장’ 울린 손님 한마디 [아살세]
“못 배운 恨 대신 풀어주오”…‘포차 할머니’ 통 큰 기부 [아살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