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할당제로 남성 피해?’…이재명 “팩트 아닌 신화”

‘반페미’ 글 공유로 성남 2030 여성민심 보듬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0대 남성을 중심으로 특정 성평등 정책에 제기하는 불만이 잘못된 정보의 과잉에서 비롯된 오해라고 지적했다. 반목하고 있는 2030 남녀 유권자 사이에서 균형점을 잡으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앞서 이 후보는 ‘반(反) 페미니즘’ 내용이 담긴 한 남성 네티즌의 글을 SNS에 공유하며 여성계의 반발을 샀었다.

이 후보는 13일 부산 영도 부산항에서 지역청년 4명을 스튜디오가 마련된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로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후보는 “정보가 많은 사회일수록 진실만 유통되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신화가 많다”며 ‘성할당제’ 정책에 대한 2030 남성들의 불만을 대표적인 사례로 제시했다.

이 후보는 “20대 남성이 ‘여성할당제 때문에 피해를 봤다, 폐지하자’고 한다”며 “실제로 여성을 위한 할당제는 거의 없고 대부분이 성할당제인데, 특정 성이 30% 이하로 내려가지 않게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히려 성할당제로 남성이 혜택을 보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강조했다.

교원이나 공무원 공채에서 합격선을 넘는 여성의 수가 월등히 많지만 성비 균형을 맞추기 위해 오히려 성적이 높은 여성이 탈락하게 되는 경우가 더 많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이게 현실인데도 피해를 본다고 생각하는 (남성들이) 많고, 이걸 없애겠다고 하면 막 박수를 친다”며 “이런 게 대표적인 신화”라고 말했다.


이 후보의 이런 발언은 젊은 여성 민심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지난 10일 페미니즘 정책에 반감을 가진 한 남성청년의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해 여성계 반발을 불러왔었다. “동의한다는 게 아니라 이런 불만도 있다는 걸 생각해 보자는 취지”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이 후보가 ‘이대남’의 일방적 인식에 치우쳐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었다. 2030 청년세대를 남녀로 갈라치기 한다는 비판도 일었다.

이 후보는 “이건 대화부족에서 오는 것”이라며 “서로 대화하고 논쟁했으면 (이런 오해가 없었을 텐데) 절대 화를 안 하고, 그런 문제들이 많다”고 말했다.

부산=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