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IMF때 산 집 3.6억→20억…재산 꽤 된다”

“ 사회의 부패·부조리 구조로 혜택 본 것”
“부동산 문제 쫓는 이유…배 아파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2일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IMF(국제통화기금) 때 3억6600만원을 주고 산 집이 지금 20억원 가까이 된다”고 고백했다.

이 후보는 “제가 재산이 꽤 된다. 제가 꽤 유능한 변호사다. 인권변호사라고 하는 게 가난한 변호사는 아니다”면서 “재산 중에 제일 비중이 큰 게 집값이다. IMF 때 제가 주식 투자하다 다 날려 먹고 집이라도 사라는 아내의 강권에 못 이겨서 그때 가장 낮은 가격으로 샀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집값 때문에 온 동네가 난리라서 사실 되게 가책이 느껴지는 거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오른 집값에 대해 “일 안 하고 만든 돈이다. 이 사회의 부패 구조와 부조리 구조 때문에 제가 혜택을 본 거다. 그것도 사실 되게 걸린다”면서 “제가 부동산 문제를 쫓아다니는 게 이유가 있다. 결론은 배가 아파서 그런 거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자기 돈 하나도 안 들이고 정치 권력하고 속닥속닥해서 인허가받고 남의 돈으로 땅 사서 계약금 받고 분양해 그 돈으로 잔금 주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돈 한 푼 안 들이고 수천억씩 해 먹는 것을 보니까 이게 너무 배가 아프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 후보의 출연은 알릴레오 측이 도서 추천을 요청하면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방송에서 윤흥길 작가의 중편 소설인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에 대해 유 전 이사장과 얘기를 나눴다. 이 책의 주인공은 성남지구 택지개발이 시작될 무렵 철거민의 권리를 사서 들어왔다가 당국의 불합리한 조치로 내 집 마련의 꿈이 좌절되자 이에 항거한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