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석방 이후 첫 美출장 이재용…“여러 파트너 만날 것”

미국 출장은 2016년 이후 5년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캐나다·미국 출장을 위해 14일 오전 서울김포비지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캐나다·미국 출장을 위해 14일 출국했다.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이후 첫 해외 출장이며, 미국 출장은 2016년 이후 5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을 계기로 ‘뉴 삼성’에 본격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7시45분쯤 김포공항 출국장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미국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투자를 결정짓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 미국 파트너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전세기편으로 출국했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모더나사를 만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모더나 본사 소재) 보스턴에 갈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지난 8월 가석방으로 출소한 후 코로나19 모더나 백신 확보 문제 해결을 위해 물밑에서 직접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캐나다·미국 출장을 위해 14일 오전 서울김포비지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미국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 부지를 최종 결정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먼저 캐나다에 있는 삼성전자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파운드리 공장 부지 등과 관련해 최종 조율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앞서 17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미국 파운드리공장 증설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와 오스틴 등을 공장 부지 후보지로 놓고 검토 중이다.

이 부회장의 해외 출장은 지난해 10월 베트남 출장 이후 1년1개월 만이다. 미국 출장은 2016년 7월 선밸리 콘퍼런스 참석 이후 5년 만이다.

이 부회장은 미국에서 주요 정재계 인사들과 회동할 계획이다. 미국 내 해외 네트워크 복원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의 반도체 정보 제출 요구 등에 대한 의견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합병 의혹과 관련해 매주 목요일 형사재판을 받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번 주 재판이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으로 열리지 않게 되면서 출장을 계획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5년 만에 미국 출장 길 오른 이재용…반도체·백신 챙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