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은 땡땡 불었지만…‘초보 사장’ 울린 손님 한마디 [아살세]

커뮤니티 캡처.

주문한 지 43분이나 지나서 받아 면이 다 불었는데도 “시켜 먹었던 곳 중 가장 맛있다”라고 말해준다면 식당 사장님은 얼마나 마음이 따뜻할까요?

지난 10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40분 넘게 걸려 배달된 면 요리, 고객님 때문에 눈물이 또르륵’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을 올린 사장 A씨는 자신이 자영업을 시작한 지 3개월째인 ‘초보 사장’이라고 소개했습니다. A씨에 따르면 그는 지난 10일 오후 5시43분쯤 손님으로부터 배달 요청을 받았습니다. 단 18초 만에 배달 기사가 배정됐고 오후 5시53분쯤 음식 배달이 시작됐습니다.

이후 A씨는 다른 일을 하다가 해당 주문 건이 잘 배달됐는지 확인했습니다. 그는 25분 넘게 배달이 완료되지 않은 것을 보고 “배달 기사님이 초행길이신지 많이 늦으신다. 면이 많이 불 것 같아서 먼저 연락드린다. 혹시 받아보시고 문제 있으시면 편하게 이 번호로 연락 달라. 죄송하다”는 문자를 손님에게 보냈습니다. 하지만 배달은 더 지연됐고 주문이 들어오고 43분이 지난 오후 6시36분에 배달이 완료됐습니다.

배달 기사는 A씨에게 “내비게이션 안내가 이상해서 찾는 데 시간이 걸렸다. 고객님께 정중하게 죄송하다고 얘기했다. 다음부턴 더 조심하겠다”고 거듭 사과를 전했습니다. A씨는 늦은 배달이 속상했지만 “내비게이션이 가끔 그럴 때 있다. 추운 날 고생 많으시다”고 배달 기사를 위로했습니다.

A씨는 당연히 고객이 불만을 제기했을 거로 생각하던 중 고객에게 보낸 사과 문자메시지에 대한 답이 도착했습니다. 손님은 “면이 많이 붇고 식었지만 맛있게 먹었다. 이곳을 못 찾으시는 걸 이해하기에 걱정 안 하셔도 된다. 제가 시켜 먹었던 요리 중 제일 맛있다”고 하면서 오히려 칭찬 문자를 보냈습니다.

이에 A씨는 “고객님 문자에 너무 감동했다. 기회 되시면 매장에 한 번 방문해 달라. 따끈따끈한 요리 한 그릇 대접해 드리고 싶다. 오늘은 정말 미안하고 문자 감사하다”고 답장을 했습니다.

A씨는 “밖은 다들 롱 패딩 꺼내 입을 정도로 추운데 내 세상은 이렇게 따뜻해도 되는 걸까”라고 그날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그는 “자영업 3개월 차에 자꾸 실수하고 일을 너무 못해서 나 자신 때문에 울어도 봤다. 손님이 없어서, 남편과 싸워서, 처음으로 별점 3점 받아서, 몸이 힘들어서 속상하고 울고 싶을 때가 가끔 있었는데 오늘처럼 너무 따뜻해서 눈물이 나기는 처음”이라고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습니다.

모든 일이 서툴러 자책만 하던 ‘초보 사장’ A씨가 따뜻한 고객의 칭찬 메시지 덕분에 잊지 못할 하루를 보낸 것 같습니다. 송년회 시즌이 다가오면서 배달 주문은 더 많아질 텐데요. 우리 마음속에 아주 작은 여유 한 칸 마련해 보는 건 어떨까요?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
중학생들이 학원 아닌 맛집 돌아다닌 까닭 [아살세]
급한 마음에 ‘쾅’… “상대 차주는 꼬옥 안아줬다” [아살세]
“40년 전 그 쌀 한포…꼭 보답하고 싶었습니다” [아살세]
23년 아파트 지킨 경비원 쓰러지자…주민들이 나섰다 [아살세]
“못 배운 恨 대신 풀어주오”…‘포차 할머니’ 통 큰 기부 [아살세]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