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LG, 내년에 디스플레이 패러다임 전환 끝낸다… “OLED 올인”


삼성과 LG가 스마트폰부터 TV까지 모든 영역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채택한다. 중국 업체와 가격경쟁을 벌여야 하는 LCD에서 벗어나 ‘초격차 기술’을 바탕으로 디스플레이 시장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전략이다.

모바일 OLED 시장을 석권한 삼성은 TV시장에 뛰어든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2에서 퀀텀닷(QD) OLED TV를 공개할 예정이다. QD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에서 만든다. 삼성디스플레이는 4분기부터 QD 패널 양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QD를 ‘뉴 삼성’의 핵심사업으로 지목했었다. 삼성은 2019년부터 2025년까지 13조원을 QD에 투자하기로 했다. 삼성은 지난 8월에 240조 투자계획을 밝히면서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기존 제품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세대 기술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QD에 힘을 실은 것이다.


삼성전자는 QD OLED TV를 초프리미엄 제품으로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스스로 빛을 내는 QD는 명암 단계별로 광범위하고 세밀하게 정확한 색을 구현할 수 있다. 화질 측면에서 다른 디스플레이보다 우위에 있다.

세계 TV시장 판매 1위인 삼성전자가 뛰어들면 OLED TV 시장의 성장세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LG전자는 올해 2분기에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많은 94만5600대를 판매하는 등 상반기 173만5000여대를 판매했다. 업계 3위인 소니도 QD OLED TV를 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에 QD 양산을 본격화하면서 삼성디스플레이는 LCD 라인 생산 종료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고려해 고객사와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TV용 대형 OLED 시장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굳힌 LG는 모바일로 영역을 넓힌다. LG디스플레이는 아이폰13에 OLED 디스플레이를 납품하며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애플이 향후 아이패드, 노트북 등에 OLED를 사용할 예정이라고 알려지면서 중소형 OLED 시장에서 경쟁은 점점 치열해질 것으로 예측된다. LG디스플레이는 중소형 OLED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를 늘리고 있다. 올해 8월에는 2024년까지 3조3000억원을 투자해 파주공장에 중소형 OLED 생산라인을 짓는다고 발표했었다. 지난 9월에는 베트남 하이퐁 공장의 OLED 모듈라인 증설에 1조6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