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정부 믿어달라” 복지부 장관도 ‘부스터샷’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15일 오후 세종시의 한 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 추가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오후 세종시 소재의 한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받았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이 모더나 백신 추가접종을 받기 위해 15일 오후 세종시의 한 의료기관을 방문했다. 연합뉴스

권 장관은 올해 만 60세로, 지난 3월과 5월에 아스트라제네카(AZ)로 1·2차 접종을 받았으며 6개월이 지나 이날 모더나 백신으로 추가 접종했다. 권 장관은 20분간 의료기관에 머물며 이상 반응 여부를 관찰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왼쪽)이 15일 오후 세종시의 한 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 추가접종을 받기 전 의료진과 대화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추가접종을 마친 권 장관은 국민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 동참을 독려했다.

권 장관은 “60세 이상 고령층 및 감염 취약시설 입소자와 종사자, 우선접종 직업군(보건의료인, 돌봄종사자 등) 등은 추가접종 일정에 따라 꼭 접종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오후 세종시의 한 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 추가접종을 받고 있다. 뉴시스

이어 “지금까지와 같이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해 의료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하고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안심하고 백신을 조속히 접종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했다.

복지부는 “기본접종 이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접종 효과가 감소해 백신접종 완료자에게도 돌파감염이 나타난다”며 “이번 권 장관의 추가접종은 기본접종 이후 추가접종의 필요성을 환기하고 조속한 접종을 독려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전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