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박수 안 치네’…이준석, 윤석열 호명 당시 영상 눈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15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판기념회에서 호명돼 나가고 있다. 주변의 다른 사람들은 대부분 박수를 치는데(네모 박스) 이준석 대표는 옷매무새만 만질 뿐 박수를 치지 않았다.(빨간색 원) YTN 유튜브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출판기념회에 나란히 참석한 가운데 이 대표가 축사 당사자로 윤 후보가 호명될 때 혼자 박수를 치지 않는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이 갑론을박을 벌였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15일 한 호텔에서 열린 김 전 위원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윤 후보는 축사에서 “국가 대개조가 필요한 시점에 또다시 김 박사님께서 역할을 하셔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호명될 때 박수를 치지 않는 이준석 대표의 모습이라며 해당 장면을 캡처한 영상들이 퍼졌다. YTN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하지만 이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준석 혼자 박수 안치네’, ‘윤석열 호명될 때 갑자기 코트 벗는 이준석’ 등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글에서 이 대표가 의도적으로 윤 후보에게 박수를 치지 않았다며 “예의가 아니다” “의도적으로 박수를 치지 않은 것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행사 장면을 촬영한 YTN 등의 뉴스 화면을 보면 이 대표는 사회자가 ‘많은 박수를 부탁한다’고 요청할 때 박수를 치지 않고 정장 단추를 채운 뒤 펜을 만지고 있다. 같은 자리에 있던 금태섭 전 의원 등이 급히 휴대전화를 내려놓고 박수를 치는 모습과 대조적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 후보 축사에 앞서 행사에 참석한 귀빈을 소개할 때도 이 대표는 윤 후보가 호명되는 순간 입고 있던 코트를 벗는 모습을 보였다. 윤 후보 다음으로 이 대표가 호명됐기 때문에 인사를 위해 코트를 벗었을 수도 있지만, 일부 누리꾼은 ‘왜 하필 윤 후보가 호명될 때 코트를 벗었나’, ‘박수를 치지 않으려 의도적으로 한 행동 아닌가’ 등 의혹 어린 시선을 보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