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경희대, 왜 여유있는 면모 없나…그 열정에 박수”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왼쪽)과 고 의원 모교인 경희대 국제캠퍼스 총학생회 성명. 뉴시스. 총학생회 페이스북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모교인 경희대 수원캠퍼스를 ‘분교’로 지칭한 뒤 벌어진 논란에 대해 “어제, 오늘 쏟아지는 문자들을 보며 대학꼬리표가 얼마나 우리의 삶을 좌우하고 있는지 다시 한번 깨달았다”며 “을들의 전쟁을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희대 재학생, 총학생회 등이 불만을 표한 데에 “대학생답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열정이야말로 청년들의 특권이다”고 했다.

고 의원은 15일 오후 페이스북에 “계속해서 공개입장을 밝혀달라는 요청이 많아 글을 쓴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경희대 국제캠퍼스는 제가 다녔던 20년 전의 학교와는 다른 곳”이라며 “다른 종류의 학교인 것이 맞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재학생 및 졸업생들의 노력으로 현재의 국제캠이 어떤 곳인지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학교를 평가절하했다’는 지적에는 “동의할 수 없다. 제가 그 당시 겪은 현실을 솔직하게 얘기한 것이고 또한 사실을 기술한 것이다. 당시 저 뿐 아니라 꽤나 많은 선후배들은 소위 원하는 기업에 입사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미 20년 전 지나간 옛일을 얘기했음에도 분노하는 이유는 무엇일까”라고 반문했다. 고 의원은 “다른 나라의 누군가가 예전엔 어렵게 살았던 한국이 어떻게 지금의 대한민국이 될 수 있었느냐 묻는다고 해서 분노를 느끼지 않는다. 오히려 자부심을 느끼며 후진국에서 개발도상국으로 다시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었던 우리의 경험을 어떻게 전해줄 수 있을까, 다른 선진국들과 얼마나 다른 면모를 보일 수 있을까를 고민한다”며 “왜 경희대는 그런 여유있는 면모를 보여줄 수 없는 것인가”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고 의원은 이번 논란을 ‘을들의 전쟁’이라고 부르며 “지방은 인서울을, 인서울은 SKY대학을, SKY대학은 해외 유학을 바라보고 달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재학생들의 말처럼 국제캠의 위상이 예전과 달라졌다면 함께 사는 길을 찾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제안했다.

고 의원은 “경희대 재학생들, 그리고 총학생회까지 그 열정에 진심으로 박수를 보낸다”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총학생회가 직접 언론사를 통해 정치인의 입장을 묻고, 집행부가 아닌 학생들은 개별문자로 입장을 묻고, 의원실 사무실로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전화를 하고…”라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이어 “저 또한 학창시절 대학당국을 향해 그렇게 행동했던 바가 있어 원망스럽기 보다는 대학생답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열정이야말로 청년들의 특권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경희대 국제캠퍼스 총학생회와 면담시간을 잡아도 좋다며, 학생들의 질문에 직접 답하겠다고 밝혔다.

경희대 국제캠퍼스 제53대 총학생회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에서 고 의원을 향해 “무책임하고 경솔한 언행이다. 저희 학생들은 의원님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경희대를 정치의 영역으로 끌어들이지 말라”며 “지난 21대 총선 당시에도 고 의원 관련 보도로 경희 구성원들은 이미 큰 홍역을 치렀다”고 지적했다.

앞서 고 의원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경희대 수원캠퍼스 졸업 뒤 블라인드 테스트를 거쳐 KBS 아나운서로 입사했던 자신의 사례를 들며 ‘블라인드 채용법’ 발의를 예고하는 글을 올렸다. 고 의원은 해당 글에서 “당시 분교였던 경희대 수원캠퍼스를 졸업했지만 이 제도 덕분에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고 썼다. 고 의원은 논란이 일자 해당 글에서 ‘분교’ 표현을 삭제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