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재명 소시오패스” 발언 원희룡 부인 수사 착수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아내 강윤형 씨. 매일신문 유튜브 캡처

경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겨냥해 소시오패스(반사회적 인격장애)라고 발언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 부인 강윤형씨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강씨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강씨는 지난달 20일 매일신문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진행자가 이 후보를 두고 “야누스, 지킬앤하이드가 공존하는 사람 같다”라고 하자 “그보다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라고 발언했다. 이어 “본인은 괜찮은데 주변 사람들을 괴롭게 하는 것이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며 “자기 편이 아니면 아무렇게 대해도 전혀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듯 답변하다”라고 지적했다.

강씨의 발언에 대해 이 후보 측에서는 사과를 요구했다. 지난달 23일 원 전 지사와 현근택 변호사(현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는 MBC라디오에 출연해 강씨의 발언을 두고 말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현 변호사는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과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원 전 지사는 “대통령 후보의 정신건강은 명백하게 공적인 영역”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 측은 강씨를 고발하지 않았지만 이후 친여성향 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지난 2일 원 전 지사와 강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중 강씨에 대한 고발건은 경찰로 이송됐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정신과 의사 원희룡 부인 “이재명, 소시오패스 전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