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찾아줬으니 20만원 내라고요?” [사연뉴스]

연합뉴스.

택시에 휴대폰을 두고 내렸는데 이를 찾아준 택시기사가 사례금으로 20만원을 요구했다는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카오 택시에 두고 내린 휴대폰, 2분 만에 5만원 달라?’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가족들과 외식을 마치고 택시를 잡아 집으로 이동했다. 기사에게 고맙다고 인사한 뒤 가족과 함께 집으로 돌아오면서 휴대폰을 두고 내린 사실을 알게 됐다”고 휴대폰을 잃어버렸던 날의 상황을 전했습니다.

글쓴이는 휴대폰 분실 사실을 알자마자 바로 기사에게 전화했다고 합니다. 기사는 20분 뒤에 연락을 달라며 끊었고 40분이 지난 후 글쓴이의 집 앞으로 도착했습니다.

이후 글쓴이는 미안한 마음에 음료수와 현금 1만원을 기사에게 건넸지만 기사는 “그렇게 살지 마라”라고 했습니다. 글쓴이가 “원하는 금액을 말씀해달라. 지금은 현찰이 없으니 카드 결제해드리겠다”고 했고 기사는 “이런 일이 있으면 통상 10~20만원을 받는다”고 답했습니다.

글쓴이는 “대신 10만원 결제 건에 대해서 추후에 잘잘못 따져보겠다”고 했고 기사는 “됐다. 그렇게 살지 말아라”라고 했습니다. 글쓴이가 다시 “얼마를 원하냐”고 묻자 기사는 “5만원 긁어라”라고 했습니다.

글쓴이는 “이게 맞나 해서 택시 앱 회사에 문의했는데 ‘무조건 귀중품 분실 시 5%~20%까지의 비용을 주는 것’, ‘단, 법으로 규정돼있지 않으니 기사와 상호 합의로 해결해야 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택시를 정말 많이 이용하면서 기사님들하고 한 번도 트러블이 없었는데 이런 일이 생겼다. 제 잘못이라면 반성하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해당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1만원은 요즘 물가에 맞지 않는다”, “왔다 갔다 했던 수고비가 있는데 1만원은 너무 심했다”, “20만원은 심했지만 최소 10만원은 줘야 할 것 같다”, “휴대폰을 잃어버렸을 상황을 생각하면 어느 정도 비용은 아깝다는 생각이 안들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요즘처럼 휴대폰을 24시간 손에 붙들고 사는 세상에서 휴대폰을 분실한다면 정말 불편할 텐데요. 휴대폰을 찾아준 택시기사에 대한 고마움은 있지만 20만원을 요구한 것은 너무하다는 글쓴이의 사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