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韓, 이라크에 3-0 대승…손흥민 ‘하트 세리머니’ 의미는

손흥민, A매치 30호골 자축하는 하트 세리머니.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이라크를 완파하고 최종예선 2연승을 달리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6차전에서 전반전 이재성(마인츠), 후반전 손흥민(토트넘)·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연속골로 3대 0으로 크게 이겼다.

특히 A매치 30호 골을 터트린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29·토트넘)은 특별한 세리머니로 팬들과 기쁨을 나눴다.

경기가 열린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은 손흥민이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A매치 데뷔골을 터트린 장소였다. 당시 19세였던 그는 인도와 조별리그에서 득점 후 ‘하트 세리머니’를 했다. 그리고 10년 만에 같은 장소에서 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10년 전 그때처럼 ‘하트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손흥민은 A조 6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29분 2-0을 만드는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자신의 96번째 A매치에서 30호 골을 터트리며 허정무 김도훈 최순호와 함께 한국 남자선수 A매치 최다 득점 공동 6위에 이름을 올렸다.

페널티킥 차는 손흥민. 연합뉴스

손흥민은 경기 이후 기자회견에서 “어제 공식 훈련을 하러 와서 내가 이 경기장에서 데뷔골을 넣었다는 걸 들었다. 시간이 많이 지났고, 여기서 뛴 것도 기억을 못 하고 있었는데 좋은 추억, 좋은 기념일이 됐다”며 “팬들도 그때 모습을 좋아해 주셨던 게 생각나서 감사의 의미로 같은 세리머니를 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5위인 한국은 4승 2무로 승점 14점을 쌓아 일단 이란(승점 13·4승 1무)을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한국은 아랍에미리트(UAE)와 5차전(1-0 승)에 이어 무실점 연승을 기록하며 최종예선 6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남은 4경기에서 흔들리지 않고 조 2위 안에 든다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다.

손흥민은 “선수들이 좋은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해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 경기에 뛴 선수나 뛰지 않은 선수 전부 준비된 상태로 임해 주장으로서 고맙다. 가장 기쁜 승리였던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팀이 좋아지고 있는 건 사실이다. 많이 부족한 모습을 보인 건 손에 꼽을 정도로 계속해서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생각한다”며 “팀의 일원으로서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더 잘 준비해서 최고의 모습으로 최종예선을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월드컵을 당연히 꿈꾸고 있다”면서 “본선 진출이 언제 확정되든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 저번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선수들과도 그렇게 약속했다. 매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