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분리대서 기어나와”…할머니 아찔한 무단횡단 [영상]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갈무리

왕복 8차로 중앙분리대 밑을 기어서 무단횡단하는 노인의 위험천만한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됐다. 제보자는 어두운 밤이었다면 사고를 피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16일 ‘뛰는 건 봤어도 기는 건 처음 보네요. 중앙분리봉 안으로 기어서 무단 횡단하는 신박한 장면을 목격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을 보면 사건은 지난 11일 오전 9시쯤 인천의 한 교차로에서 일어났다. 제한속도 50㎞ 구간의 편도 4차선 도로에서 1차로를 주행하던 제보자 A씨는 중앙분리대 밑에서 기어 나오는 할머니를 발견하고 속도를 줄였다.

중앙분리대를 통과한 할머니는 바퀴 달린 가방을 끈 채 무단 횡단을 시도했다. 2차선 차들이 빠른 속도로 지나가자, A씨는 사고를 우려해 비상등을 켜고 정차했다. 이내 할머니는 도로를 가로질러 사라졌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갈무리

A씨는 “마침 오는 차가 없어서 천만다행이었다”며 “다행히 사고는 안 났지만 시내 도로에서 과속을 하면 안 되는 이유와 무단횡단의 위험성을 알리고자 제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주변에 횡단보도가 충분했다”며 “(무단 횡단하는) 일부 어르신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한 변호사는 “(중앙분리대를) 뛰어넘는 것보다 더 위험한 게 밑으로 나오는 것”이라며 “어두운 밤이었으면 정말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며 “밤에 시속 80㎞ 도로에서 중앙분리대 밑으로 사람이 기어 나왔다. 주행 중인 차량이 멈추지 못하고 그대로 들이받았고 무단 횡단을 하던 사람은 식물인간이 됐다”고 경각심을 줬다.

한 변호사는 “일부 연세가 있으신 분들이 다리에 힘이 없어서 횡단보도까지 가기 힘드니 무단 횡단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 너무 위험한 행동”이라고 당부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