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尹 수사 마무리…본선 영향 없을 것”

“수사 상당 부분 마무리”
윤석열 후보 소환가능성 열어놔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관련 수사 사건에 대해 “선거 때까지 가지고 갈 생각이 전혀 없다”“경선이 끝났지만 본선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수처가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미리 봉쇄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 처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후보에 대한) 수사 4건이 언제 종결되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공수처가 윤 후보를 입건해 수사 중인 사건은 ‘옵티머스 펀드 사기 부실수사 의혹’ ‘한명숙 모해위증 감찰·수사 방해 의혹’ ‘고발 사주 의혹’ ‘판사사찰 문건 불법 작성 의혹’ 등 4건이다. 김 처장은 윤 후보 관련 수사에 대해 “상당 부분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일부 혐의 수사를 중단할 용의도 있느냐’는 질의에는 “선거에 영향이 없도록 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이에 전 의원이 “그 말은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말”이라고 지적하자, 김 처장은 다시 “말보다는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며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은 공수처에 긴요하기 때문에, 여야의 의견을 듣고 독립적으로 판단해서 선거 영향, 중립성 시비가 없도록 유념해서 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당 의원들은 이날 공수처가 한명숙 모해위증 감찰·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윤 후보를 부르지 않고 서면조사한 점을 지적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충분히 조사가 마무리됐는데, 왜 서면 조사를 하느냐’고 묻자, 김 처장은 “답변서를 받은 뒤 절차를 어떻게 진행할지는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설명했다. 서면조사로 일단락하지 않을 가능성을 열어둔 셈이다. 공수처는 윤 후보에게 이달 22일까지 답변을 요청한 상태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