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군사합의 파기’ 언급에…이재명 “역주행도 정도껏”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권 대학언론연합회 20대 대선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가능성’ 언급에 대해 “역주행도 정도껏 하라”며 날을 세웠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님, 역주행도 정도껏 하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돈을 주며 휴전선에서 총격 충돌을 유도하던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라 그러시는 것이냐”며 윤 후보를 직격했다.


이는 1997년 제15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측 일부 인사가 북한에 휴전선 인근의 무력 시위를 요청했던 ‘총풍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당시 법원은 한나라당 대선 후보였던 이회창 전 총재와 피고인들 간의 사전모의 의혹을 인정하지 않고 개인 일탈로 판단했다.

이 후보는 “반문이라는 정략적 목적으로 한반도의 안정을 해치고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무모한 망언”이라며 “군사합의 파기발언의 함의를 제대로 모르시고 한 말이라면 더 문제”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무지는 개인 문제로 그치지만 정치인의 국정 무지는 국가적 재앙의 근원이 된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국민일보

앞서 윤 후보는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문재인정부에서 이뤄진 남북 간 합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약속이라는 건 상대가 지켜야 나도 지키는 것이다. 집권하면 북한에 9·19 남북 군사합의 이행을 촉구할 것이다. (북한의) 변화가 없고 계속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라고만 하면 우리도 합의를 계속 지키기가 어렵다. 그럼 파기하게 되는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9·19 남북군사합의는 2018년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남과 북이 일체의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단하기로 한 합의다. 당시 남북은 일체의 적대적 행위 중지,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 등의 합의사항을 합의문에 담았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