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펜타스톰’ 글로벌 대회 27일 개막


넷마블은 ‘펜타스톰’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가 오는 27일 개막한다고 밝혔다. 펜타스톰의 글로벌 버전은 ‘아레나 오브 베일러(arena of valor)’다. 이번 대회는 AIC 2021(Arena of Valor International Championship 2021)’이란 명칭으로 열린다.

지난 2017년 국내 출시한 펜타스톰은 6개의 직업으로 분류되는 영웅과 다양한 대전모드가 담겨 있다. 텐센트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2017년 11월 개최된 아레나오브베일러 아시안컵을 시작으로 5년 째 꾸준히 열리고 있는 국제 대회다.

펜타스톰은 내년 항저우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 종목으로 채택된 게임이다.

이번 대회에 한국은 Team Olympus가 대표로 출전한다. 총 14개 팀이 두 개의 조로 나뉘어 우승을 다툰다. 다음달 5일까지 진행되는 42경기의 그룹 스테이지 경기를 통해 플레이오프 진출 팀을 가리게 된다.

이번 대회 총 상금은 100만 달러(약 12억원)다. 직전 대회 대비 2배 올랐다. 우승 팀은 40만 달러, 준우승 팀은 20만 달러를 거머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