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게임, 막을 수 없는 거대한 흐름”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18일 부산 벡스코서 미디어 간담회
“비판하고, 못 하게 해도 게임이 되지 않을 수 없어…우리가 안했다면 다른 누군가가 했을 것”

장현국 대표. 위메이드 제공

국내 블록체인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게임사 위메이드의 장현국 대표가 “블록체인 게임, play to earn(P2E, 돈 버는 게임)은 누가 비판하고 문제라고 못 하게 한다고 해도, 게임이 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블록체인 게임의) 거대한 흐름은 어느 누구도, 어느 정부도, 어느 회사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18일 오전 ‘지스타 2021’이 열리고 있는 부산 벡스코의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P2E 게임 패러다임은 위메이드가 앞서고 있지만 그렇다고 우리가 만든 건 아니고 만약 우리가 안 했다면 다른 누군가가 했을 세상의 큰 흐름”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블록체인 게임의 범위는 광범위하지만, 근래 화두가 되는 건 게임 내 재화를 가상화폐로 변환해 게임 밖 거래소에서 팔 수 있는 방식의 게임이다. 위메이드는 자체 ICO한 암호화폐 ‘위믹스’를 게임 안팎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게임 생태계를 조성해 국내 NFT 게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자사 게임뿐 아니라 타사 게임도 위믹스 생태계에 들어올 수 있도록 열어 놓아 여러 게임사가 협업에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위메이드가 자체 서비스하는 게임이 해외에서 이용자가 폭발적으로 늘며 코스닥에 상장돼있는 위메이드의 주가는 3달 새 10배 가까이 올랐다.

장 대표는 “(P2E 게임의) 흐름을 저희가 어떻게 양질의 성장으로 만드느냐는 과제”라면서 “기업하는 사람 입장에서 각 나라의 법과 규제가 있기 때문에 그걸 잘 파악해서 반하지 않게 사업을 하는 게 저희 역할이다. 약 1년간 해외에서 서비스했을 때 문제 된 건 없었다. 하지만 한국의 경우 암호화폐 관련 문제가 복잡하다”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서 게임 서비스 심사를 맡고 있는 게임물관리위원회는 NFT 게임에 대해 서비스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 게임 내 재화를 암호화폐화해 파는 행위를 사행행위로 규정했기 때문이다.

장 대표는 “게임 자체의 성격이 사행성이 있다는 게 아니라 게임 내 재화가 밖으로 나오면 사행이라는 것”이라면서 “그게 실제 맞는지는 심각하게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임법에서 규정하는 사행성을 바꿔야 하는데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릴 거로 본다. 아직 사회적 합의가 없다. 어떤 걸 사행으로 볼 것인지, 엄청난 토론이 필요한데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언제든지 한국에서 서비스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 법과 제도가 허용하면 반드시 하고 싶다”고도 했다.

국내 상당수 게임사들은 올 3분기 IR(기업설명회)에서 NFT 게임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위메이드의 NFT 게임 성공을 벤치 마킹한 결과다. 장 대표는 “어떤 이니셔티브가 시장에서 크게 성공했을 때 그에 대해 연구하고 벤치 마킹하는 건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면서 “많은 게임사들이 블록체인 게임을 만들겠다고 선언했지만 위메이드의 가치는 떨어지지 않았다. 전혀 경쟁의 상황이 아니라고 본다. 오히려 모든 게임사, 모든 블록체인 회사, 모든 암호화폐 회사가 이런 저런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매우 환영한다”고 밝혔다.

부산=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