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바일 수동 조작에 도전하는 2D 게임

로드컴플릿, 지스타 2021서 ‘가디스 오더’ 간담회
내년 출시 예정… 카카오게임즈서 서비스
배정현 대표-정태룡 PD 간담회

지스타2021 공동인터뷰. 로드컴플릿 정태룡 PD(왼쪽)와 로드컴플릿 배정현대표. 카카오게임즈 제공

“모바일의 다음 단계는 무엇일까, 하는 과정에서 가디스 오더를 생각했다.”

‘가디스 오더’ 개발을 진행 중인 로드컴플릿은 19일 오후 부산 벡스코의 ‘지스타 2021’ 현장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출시 계획을 공유했다. 가디스 오더는 내년 출시 예정인 2D 픽셀 아트로 구성된 횡스크롤 액션 RPG다. 미래에서 온 예언의 기원을 찾아 떠나는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모바일 게임임에도 수동 조작을 기본으로 한 콘솔 플레이 스타일이 특징으로 꼽힌다.

배정현 로드컴플릿 대표는 “(개발의) 7부 능선은 넘었다. 이번 지스타에선 많이 공개하지 못했지만, 다음엔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 완성도를 높이고 있는 단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게임도 플레이 했을 때 시간이 아깝지 않다, 새로운 경험이다라는 느낌이 들도록 최선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게임은 로드컴플릿에서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에서 서비스한다. “카카오게임즈와 뜻이 맞아서”라고 협업 배경을 설명한 배 대표는 “한국 지역을 물론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북미, 유럽 쪽에서도 반응이 좋을 것으로 기대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정태룡 PD는 “모바일 게임에서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게이머들에게 헌정하고 싶은 게임”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조작의 간소화와 밀도 있는 콘트롤의 양극을 모두 충족하는 게임을 만들고 싶었다. 수동 조작을 지향하지만 모바일이기 때문에 적절한 오토도 넣었다”고 덧붙였다.

2D 픽셀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정 PD는 “도트가 아니면 갈 수 없는 영역이 있다고 생각한다. 도트로만 표현할 수 있는 정서, 세계관, 로망, 희망이 있는데 꿈, 희망, 사랑을 전하려면 도트가 아니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아울러 (2D 픽셀은) 로드 컴플릿이 잘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또한 정 PD는 “국내 게이머들에게 깊은 기쁨을 드리고 싶었다. 해외도 마찬가지다. 그 대상으로 카카오게임즈가 적합했다. 이야기를 나눠 보니 그 측면에서 맞는 부분이 있어서 같이 가게 됐다”고 말했다.

정 PD는 “정말 열심히 만들어서 ‘이런 게임을 만들었구나’란 생각 들게끔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부산=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