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군용기 9대, 방공식별구역 진입…軍 전투기 투입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7대가 19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7대가 독도 동북방 카디즈에 순차적으로 진입한 후 이탈했다”며 “우리 군은 카디즈 진입 이전부터 전투기와 공중급유기를 투입해 우발 상황에 대비한 정상적인 전술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중·러 군용기는 우리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다. 합참은 “이번 상황은 중·러의 연합훈련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카디즈는 영공 침범과 우발 충돌을 막기 위해 설정한 구역이다. 카디즈에 진입하기 위해선 관할 군 당국의 사전허가를 받는 게 관례다. 합참은 “우리 군은 한·중 직통망을 통해 중국 측으로부터 통상적인 훈련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