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친회 막내 이재명 “부족해도 항렬 낮아 그러려니 이해를…”

尹 겨냥 “가족은 사익 도모하는 조직 아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주이씨중앙화수회관에서 열린 경주이씨중앙화수회 제29대 5차 상임회장단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경주이씨 종친회를 찾아 “경주 이가 일원으로 종친회에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자랑스러운 종친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의 경주이씨중앙화수회관에서 열린 경주이씨중앙화수회 회장단회의에 참석했다.

그는 “이제 종친이라는 개념이 점점 희박해져 지역에서 종친회 화수회 모임도 점점 줄어들긴 하지만 우리가 하나의 뿌리에서 출발했다는, 피를 나눈 가족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금 다행스러운 것은 우리 집안이 항렬이 좀 낮다”며 “제가 부족한 게 있더라도 다 항렬 높은 어르신이니까 (저를) 잘 봐주지 않을까 하는 그런 기대도 있고, 부족한 게 있으면 ‘항렬이 낮아 그러니까 이해 좀 해주십시오’(고 하면) 쉽게 넘어갈 수도 있어 편한 점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주이씨중앙화수회관에서 열린 경주이씨중앙화수회 제29대 5차 상임회장단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종친회 모임에서 대권 경쟁자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견제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 후보는 “가족이라고 하는 것이 사적 이익이나 집단의 이익을 도모하는 조직이 아니라 국가 공동체 발전을 함께 도모하는 공익적 모임으로 발전해나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종친회 관계자는 “종친회에서 이재명씨가 대통령 후보가 되셨으니 한번 모이는 자리를 가지면 좋겠다고 해서 행사를 기획하게 된 것”이라며 “우리 경주이씨 종친회는 진보나 보수를 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도 경주이씨라고 전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